"물가 상승세 둔화 땐 테이퍼링 충격 크지 않을 것" -하이투자증권

입력 2021-06-18 07:39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은 18일 "기대 인플레이션 하락처럼 향후 물가 상승세가 둔화되는 것이 확인된다면 조기 금리 인상 신호 혹은 3분기 말이나 4분기 초로 예상되는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신호로 인한 시장 충격이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상 신호가 가시화되고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재차 부각됐지만 다행히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5월초를 정점으로 하락하고 있는 중"이라며 "물가압력이 5월을 정점으로 둔화할지는 지표를 통해 확인해야 할 사항이지만 확산하던 인플레이션 기대감이 다소 누그러진 것은 분명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미국 경기 정상화에 잠재적 위험인 동시에 미 연준의 정책 행보에도 영향을 줄 공산이 높다"며 "미 연준이 긴축기조로 전환이 시작된 것은 분명하지만, 시장의 우려하는 만큼 빠른 속도로 긴축 강도를 높일 가능성은 여전히 낮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075,000
    • +5.97%
    • 이더리움
    • 3,796,000
    • +10.35%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7.21%
    • 리플
    • 1,241
    • +13.85%
    • 라이트코인
    • 199,500
    • +7.84%
    • 에이다
    • 2,780
    • +11.69%
    • 이오스
    • 5,315
    • +9.16%
    • 트론
    • 121.7
    • +10.04%
    • 스텔라루멘
    • 361.8
    • +9.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100
    • +5.32%
    • 체인링크
    • 30,040
    • +11.96%
    • 샌드박스
    • 859.5
    • +14.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