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내 남녀, 강남 한복판서 마약 ‘1만명’ 투약분 소지…도주하다 붙잡혀

입력 2021-06-16 20:08

(뉴시스)
(뉴시스)

강남 한복판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가루를 대량 소지한 20대 남녀가 체포됐다.

1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필로폰(메스암페타민)과 대마로 추정되는 마약을 다량 소지한 혐의로 A(26)씨 등 2명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은 이날 0시30분께 “차량에서 현금을 주고 봉투에 든 흰 가루를 받는다”라는 내용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들을 체포했다. 두 사람은 도주를 시도했으나 현장에서 붙잡혔다.

이들이 차고 있던 차량 뒷좌석에는 필로폰과 대마로 추정되는 가루 280g이 비닐 파우치에 담겨 발견됐다. 이는 약 1만 명이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해 마약 입수 경로와 투약·매매 여부 등을 조사 중이며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322,000
    • +0.96%
    • 이더리움
    • 3,017,000
    • +7.56%
    • 비트코인 캐시
    • 642,500
    • +2.8%
    • 리플
    • 889
    • +3.69%
    • 라이트코인
    • 172,000
    • +4.12%
    • 에이다
    • 1,579
    • +5.48%
    • 이오스
    • 4,833
    • +3.82%
    • 트론
    • 76.45
    • +5.45%
    • 스텔라루멘
    • 339.6
    • +6.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200
    • +6.04%
    • 체인링크
    • 27,310
    • +8.76%
    • 샌드박스
    • 724.4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