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남친·제니·룸싸롱·마약…한예슬, 20년 묵은 썰 다 풀었다

입력 2021-06-09 13:38

(출처=한예슬 유튜브 방송화면)
(출처=한예슬 유튜브 방송화면)

배우 한예슬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어 적극 반박했다.

한예슬은 9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한예슬is’에 “다 얘기해 드릴께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한예슬은 “논란이 된 (가세연) 방송을 보고 노트에 정리해놨다. 하나하나씩 설명하겠다. 지금 속시원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먼저 재벌 남자친구와 관련한 이야기를 꺼냈다. 한예슬은 “예전 나와 사귀었던 ○○씨다. 재벌오빠라는 분이다. 그분과 만나면서 은퇴를 생각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뭐 미래의 일이니 특별히 말할 게 없다. 페라리 차를 선물 받았다는데 남자친구에게 선물 받은 것이 잘못된 것인가. 자랑을 했다고 하는데 남자친구에게 선물을 받았는데 자랑해야하지 않나. 인테리어를 해줬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내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서 내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재벌남친 ○○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미국에 갔다고 하는데 난 혼자 갔다. 남친이 한예슬보다 유명한 모 여배우와 만나서 미국에 갔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소설이다”고 말했다.

과거 공개연애를 했던 테디와의 결별이 블랙핑크 제니때문이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한예슬은 “테디는 나와 공개연애를 했던 친구다. 헤어지면 왜 꼭 문제가 있어야 하나. 제니와 왜 엮는건지 모르겠다. 제니와 한번도 본 적이 없다. 그 분 때문에 내가 차였다는 것도 ‘X’다”라고 강조했다.

현재 사귀고 있는 10세 연하의 남자친구 류성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한예슬은 “(현재 남자친구에게) 보라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선물해줬다는데 그건 내 차다. 내가 워낙 보라색을 좋아한다. 남자친구를 키우겠다고 말한 것도 로맨틱하고 러블리하게 말한 것인인데 오해를 하더라. 내가 공사 당했다고 하는데 무슨 공사인지 모르겠다. 단어 자체가 웃기고 능력있는 여자가 남자친구에게 잘해주면 공사당하는 건가. (남자친구는) 비스티보이즈가 아니다. 호스트바의 호스트도 아니다. 사기, 공사, 어떤 피해를 줬다는 제보들, 성노동자라는 자극적인 단어들도 다 아니다. 난 호스트바를 가본적도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연예인은 술집에 다니면 안된다는 말을 하던데 연예인은 사람이 아닌가. 우리의 인권은 어디있나. 클럽이나 술집에서 어떤 선택을 하고 어떤 행동을 하느냐가 잘못될 수 있는 것이다. 공개연애를 하면 안되나. 클럽 다니는 사람은 다 마약쟁이인가. 다 원나잇스탠드하러 가나. 사람 나름이다”라고 주장하며 “일반인 남자친구들에 관한 악플, 허위사실들에 대해서는 절대 용서하지 않고 선처하지 않고 끝까지 집요하게 찾아내서 꼭 제 남자친구의 억울함과 명예를 되찾겠다”고 밝혔다.

버닝썬 마약배우로 지목된 것에 대해서도 “아니”라고 해명하면서 “난 버닝썬을 태어나서 딱 한번 가봤다. 룸도 아니고 홀에서 놀았다. 일어나면 모든 사람들이 다 볼 수 있는 자리에 앉아서 친구들과 즐겁게 놀았다. 그날 친한 친구 남편이 우리를 픽업하러 와서 나는 무사히 집에 갔다. 영상이 있다는데 그 영상에 대해서는 모른다. 유출될 시 내가 춤이라도 잘 추게 나왔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그 공개된 장소에서 마약을 하는 것이 말이 되나. 그것 때문에 전국적으로 마약쟁이에 침질질흘리는 여배우에 사생활이 문란한 사람이 됐다. 고소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살았던 것에 대해서도 한예슬은 “LA룸싸롱출신이라는 것도 아니다. 한번도 가본적 없다. 발을 들여본적이 없다. 미국에서는 학생이었다. 옷가게 백화점 음식점 등에서 아르바이트도 했다. 학교 편입을 준비하던 중 슈퍼모델 대회 LA예선에 나가서 1등을 했다. 그래서 혼자 비행기를 타고 한국에 와서 본선 대회에 참가했다. 엄마는 화장품 가게를 하셨다. 내가 한국에 와서 20년동안 살아와서 엄마가 교민들과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잘 모른다. 한 번 물어보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한예슬은 “나를 버닝썬 마약으로 연관시키는 것은 고소를 해야한다고 생각해서 타이밍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사이 악플러 증거수집도 필요했다. 악플러들을 선동해서 허위사실과 말도 안되는 가십과 루머들로 상처를 주고 커리어를 짓밟고 인생을 망가뜨리는 행위들이 사회폭행인 것 같다. 소송까지 가야할 것 같다. 여러분은 소송 결과가 어떻게 나오는지 기다려달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24,000
    • -2.74%
    • 이더리움
    • 3,551,000
    • -5.53%
    • 비트코인 캐시
    • 623,000
    • -5.53%
    • 리플
    • 1,140
    • -4.44%
    • 라이트코인
    • 182,500
    • -5.88%
    • 에이다
    • 2,731
    • +1.37%
    • 이오스
    • 4,890
    • -5.69%
    • 트론
    • 112.4
    • -4.75%
    • 스텔라루멘
    • 342.5
    • -5.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900
    • -5.74%
    • 체인링크
    • 27,730
    • -5.62%
    • 샌드박스
    • 821.5
    • -5.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