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지 국세청장 "중소기업 세무조사 제외·유예 확대"

입력 2021-06-15 16:14

중기중앙회, 매출액 100억 미만 업체 세무조사 면제 요청

▲15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김대지 국세청장(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국세청)
▲15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김대지 국세청장(왼쪽)과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국세청)

김대지 국세청장은 15일 "중소기업의 세무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세무조사 선정 제외·유예 대상을 확대하고 현장 조사 기간을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세정역량을 집중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국세청 국장단,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19명이 참석했다.

김 청장은 "해외 진출 중소기업의 세무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현지 세무 설명회를 개최하고, 기업의 자금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납부 기한을 직권으로 연장하는 등 각종 지원대책을 적극적으로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을 위한 R&D(연구·개발) 세액공제 사전심사 전담팀을 신설했고, 맞춤형 세무 컨설팅으로 세무 검증에 대한 불확실성을 사전에 해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국세행정 개선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매출액 100억 원 미만의 중소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면제와 세무 컨설팅 위주의 기업 성장 지원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이 복잡한 세법을 쉽게 이해하고, 비대면으로 충분히 세무 행정을 처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납세 서비스의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계는 김 청장에게 해외 진출 중소기업에 대한 세정 지원 강화, 모범 납세자 우대기간 연장, 가업승계 제도 활성화를 위한 교육 확대 등 16건의 과제를 전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820,000
    • -2.67%
    • 이더리움
    • 3,561,000
    • -5.42%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4.87%
    • 리플
    • 1,140
    • -4.6%
    • 라이트코인
    • 183,000
    • -5.62%
    • 에이다
    • 2,733
    • +1.3%
    • 이오스
    • 4,908
    • -5.34%
    • 트론
    • 112.7
    • -4.49%
    • 스텔라루멘
    • 343.6
    • -4.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200
    • -5.92%
    • 체인링크
    • 27,920
    • -5%
    • 샌드박스
    • 825.5
    • -6.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