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시달리던 포항 40대 여성 극단적 선택…경찰 조사 착수

입력 2021-06-14 15:33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경북 포항에 위치한 한 건설사에서 여직원이 지속적인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경찰과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포항지부에 따르면 40대 후반 여성인 A 씨는 지난 4월 말 포항의 한 건설사에 화재 감시원으로 입사했다.

이 건설사 직원들은 A 씨에게 성추행을 일삼고 화재 감시 업무가 아닌 무거운 짐을 옮기게 하는 등 업무와 관련 없는 일들을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몸집이 왜소했던 A 씨는 직장동료와 가족들에게 어려움을 호소했지만,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지난 10일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11일 병원에서 숨졌다.

A 씨는 “직장 간부들이 성추행을 일삼고, 욕설 등 막말로 수치심을 느꼈다”면서 자신에게 폭언 등을 한 직장 상사 실명과 관련 내용을 적은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플랜트건설노조 포항지부 관계자는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부터 업무가 서투른 A 씨는 현장 근무 상사로부터 폭언과 성희롱성 말을 듣고 괴로워했다”면서 “성추행이 어떤 방법으로 이뤄졌는지 업체가 고인의 고통을 방치했는지 여부를 따져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다른 플랜트 여성 노조원을 대상으로 직장 내 유사사례가 있는지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포항남부경찰서는 A 씨가 다니던 회사 관계자를 상대로 사망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인 괴롭힘이 있었는지 등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28,000
    • -2.37%
    • 이더리움
    • 3,054,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635,500
    • +1.36%
    • 리플
    • 861.7
    • -0.52%
    • 라이트코인
    • 164,200
    • -1.56%
    • 에이다
    • 1,532
    • -0.97%
    • 이오스
    • 4,720
    • +0.21%
    • 트론
    • 75.22
    • +0.39%
    • 스텔라루멘
    • 327.8
    • -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2,600
    • +2.74%
    • 체인링크
    • 27,540
    • +3.77%
    • 샌드박스
    • 716.5
    • +3.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