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만난 20대, 여권 ‘현금 지원’ 공약에 쓴소리

입력 2021-05-17 16:58

(연합뉴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20대 청년들이 “요즘엔 ‘민주당을 지지하냐’라는 게 더 비하의 표현이다”, “돈 준다는 공약에 속아서 표를 주지 않는다” 등의 여권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에 송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수용해 쇄신할 것을 약속했다.

민주당이 17일 국회에서 성년의날 기념 20대 초청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 눈높이에 민주당이 부족했던 점, 여권 대선주자들의 현금지원 정책 등에 대해 비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전용기 의원, 올해 만 스무 살이 된 청년들과 20대 대학생·민주당 대학생 위원들이 참석했다.

송 대표는 성년의날을 맞이한 청년들에게 “성년이 되신 걸 축하한다”며 “한편으로는 가시방석이다. 우리 현실이 여러분 마음껏 희망을 얘기하고 앞날 계획을 세우는 것에 전념하기 힘들다는 것을 잘 안다. 기성세대의 한사람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올해 21학번 대학 신입생이 된 김한미루씨는 “예전에는 친구끼리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냐’고 놀리곤 했는데 요즘은 안 한다”며 “‘민주당 지지하냐’가 더 비하하는 얘기”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민주당은 다를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며 “각종 비리가 생기면 네 편 내 편 없이 공정하게 처리할 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씨는 “어떤 분은 대학 안 간 사람 1000만 원, 군 제대하면 3000만 원 준다고 한다”며 “청년들은 더 이상 이런 공약에 속아 표를 주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라도 민주당이 하면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개인적으로 이 자리에 오기까지 부담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어 “가서 얘기한다고 뭐가 달라질까, 보여주기식 아닐까. 더 이상 이런 생각이 안 들게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용기 의원은 간담회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송 대표는) 쓴소리든 좋은 소리든 모두 듣고 수용하겠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가장 와닿고 가슴 아팠던 것은 ‘민심을 받아들여야지 가르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이라며 “민주당이 가야 할 방향이다. 삶에 어려운 것 없게 하는 것이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여권 대선주자들의 포퓰리즘성 정책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서는 “(송 대표가) 결과적 공정이 아닌 절차적 공정을 챙기겠다고 했다”며 “각 후보가 내는 공약들에 대해 당 입장에서 풀어갈 수 있는 것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385,000
    • -2.49%
    • 이더리움
    • 2,784,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677,000
    • +3.83%
    • 리플
    • 972.5
    • +1.29%
    • 라이트코인
    • 188,300
    • +2.73%
    • 에이다
    • 1,735
    • +5.86%
    • 이오스
    • 5,620
    • +2.27%
    • 트론
    • 79.6
    • +1.79%
    • 스텔라루멘
    • 379.9
    • +6.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2.27%
    • 체인링크
    • 25,440
    • +6.04%
    • 샌드박스
    • 308.1
    • -6.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