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추천위 결정 존중한다…심사숙고할 것"

입력 2021-04-29 18:31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열리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가 열리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9일 검찰총장 후보군이 압축되자 "지금부터 제청권자로서 맡은 바 절차에 따라 심사숙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법무부 청사에서 퇴근하며 취재진과 만나 "추천위의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에서 아주 활발히 논의가 있었다고 보고받았다. 그 결과를 존중한다"고 거듭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하는 시기에 대해선 "인사에 관한 과정이라 소상히 말씀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추천위는 이날 심사와 표결을 통해 김오수(사법연수원 20기) 전 법무부 차관과 구본선(23기) 광주고검장, 배성범(23기) 법무연수원장, 조남관(24기) 대검 차장검사 등 4명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유력한 후보로 꼽혀온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위원들 추천 과정에서 득표가 적어 후보군에 오르지 못했다.

박 장관은 이르면 30일, 늦어도 다음 주 초엔 후보자 1명을 제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이 후보자를 지명하면 인사 청문 절차 등을 거쳐 5월 말 또는 6월 초 새 총장 임기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53,000
    • +0.75%
    • 이더리움
    • 2,392,000
    • +1.06%
    • 비트코인 캐시
    • 516,500
    • -0.1%
    • 리플
    • 689.9
    • -0.93%
    • 라이트코인
    • 140,600
    • -0.5%
    • 에이다
    • 1,366
    • -1.87%
    • 이오스
    • 4,115
    • -1.34%
    • 트론
    • 64.25
    • -0.46%
    • 스텔라루멘
    • 301
    • -1.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600
    • -0.28%
    • 체인링크
    • 18,330
    • -2.45%
    • 샌드박스
    • 764.2
    • +31.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