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책임론' 뚫은 윤호중 지도부, 당권 레이스에 유불리 셈법 '촉각'

입력 2021-04-18 16:30

▲18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당대표 후보로 선출된 홍영표(왼쪽부터), 송영길, 우원식 후보가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당대표 후보로 선출된 홍영표(왼쪽부터), 송영길, 우원식 후보가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지도부가 출범한 가운데, 3파전 양상의 당권 레이스에도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18일 민주당은 예비경선을 열어 당대표 후보 3명을 확정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본선에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의원이 진출했다.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윤 원내대표가 4·7 재보선 참패로 인한 ‘친문 책임론’을 뚫고 압승을 거둔 가운데, 다가오는 5·2 전당대회에서 3파전으로 굳힌 당권 주자들의 유불리 셈법이 복잡하다.

원내대표가 여전히 ‘친문’으로 힘이 실린 까닭으로는 주류 진영의 안정감으로 정권 말 난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으로 남은 당권은 이른바 ‘당심’이 좌지우지하는 만큼 권리당원을 중심으로 강성 당원들의 향방이 유의미하다. 이에 결과적으로 당내 강성 지지층인 친문계 바람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경우, 친문계 ‘부엉이 모임’ 출신인 4선의 홍 의원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반면 재보선 참패 후 쇄신론이 불거지면서 당내 주류 진영을 견제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이대로라면 상대적으로 친문 색채가 옅은 5선의 송 의원 또는 더좋은미래, 민평련(민주평화국민연대) 등을 기반으로 하는 4선 우 의원에게 유리한 셈이다.

무엇보다 윤 원내대표와 더불어 당 대표까지 친문으로 선출된다면 쇄신 이미지에 동력을 잃는 형국이다. 당내에선 재보선 참패로 확인된 민심을 의식해 쇄신론이 떠올랐지만, 기존의 ‘개혁 입법 기조’에 박차를 가하는 윤 원내대표 체제 인선이 18일 진용을 갖췄다. ‘인적 쇄신’ 대신 원내지도부에서 ‘친문 결집’을 택한 민주당이 과연 당심에서도 어떠한 반성문으로 재보선 참패 수습에 나설지 주목된다.

당권 주자들 간에도 계파 간 내홍이 내비치며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송 의원은 16일 KBS 라디오에서 우 의원을 겨냥해 “저는 어떤 계보에도 속하지 않고, 그 ‘계보 찬스’를 쓰지 않는 평등한 출발선에 선 민주당원”이라며 계파문제를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849,000
    • -1.51%
    • 이더리움
    • 4,225,000
    • -1.95%
    • 비트코인 캐시
    • 1,381,000
    • +0.22%
    • 리플
    • 1,942
    • +3.79%
    • 라이트코인
    • 380,400
    • +7.03%
    • 에이다
    • 2,567
    • -5.17%
    • 이오스
    • 11,550
    • -2.86%
    • 트론
    • 142.3
    • -2.06%
    • 스텔라루멘
    • 814.4
    • -5.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4,700
    • -0.14%
    • 체인링크
    • 48,170
    • -0.6%
    • 샌드박스
    • 488.5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