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간 시황] 비수기에 물량 공세까지…마포 전셋값 2주 연속 '마이너스'

입력 2021-04-10 07:00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세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세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밀집지역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세가격이 2주 연속 하락세다.

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5일 기준) 마포구 아파트 전세가격은 0.01% 하락했다. 2019년 7월 둘째 주 이후 2년 만에 전셋값이 하락 전환한 뒤 2주 연속 내림세다.

최근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그간 급등한 피로감과 계절적 비수기 영향 등으로 한풀 꺾인 분위기다. 마포구의 경우 새 아파트 입주 여파까지 더해지면서 전셋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마포에선 1년 사이 대규모 단지 두 곳이 입주했다. 지난해 2월 대흥2구역을 재개발한 신촌 그랑자이(1248가구)가 입주한 데 이어 지난달엔 염리3구역을 재건축한 1649가구 규모의 마포 프레스티지자이가 입주를 시작했다. 총 3000가구에 육박하는 새 아파트 입주 효과에 전세 물량이 늘면서 가격이 내려간 셈이다. 아실에 따르면 마포구 아파트 전세물량은 현재 1234건으로 석 달 전(868건)인 올 초보다 42% 늘었다.

지난해 최고 8억9000만 원에 전세 거래된 신촌 그랑자이 전용 84㎡형은 현재 최저 호가가 이에 못 미친 8억5000만 원 수준이다.

마포 프레스티지자이 전용 59㎡형의 전세 호가는 최저 7억 원대다. 당초 7억9000만 원에 나왔던 이 면적 전세 매물이 최근 4000만 원 낮춰진 사례도 나왔다. 지난달 8억2000만 원에 전세 세입자를 들였던 염리동 마포자이3차 전용 84㎡형은 이달 6억4000만 원에 전세거래가 이뤄졌다.

다만 지금의 약세가 계속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포구 A공인 측은 "잔금이 부족한 일부 집주인들이 호가를 낮추면서 가격이 일부 조정됐고, 전셋값이 저렴한 물건부터 나간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시장이 높은 가격 부담과 입주물량 영향으로 상승과 하락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며 "하지만 2분기에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고, 최근 들어 상승폭 둔화 움직임도 주춤해져 상황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838,000
    • -0.15%
    • 이더리움
    • 2,373,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12,500
    • -1.16%
    • 리플
    • 684.1
    • -2.03%
    • 라이트코인
    • 139,100
    • -1.83%
    • 에이다
    • 1,356
    • -3.07%
    • 이오스
    • 4,092
    • -1.99%
    • 트론
    • 63.78
    • -1.45%
    • 스텔라루멘
    • 298.6
    • -2.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100
    • -1.03%
    • 체인링크
    • 18,050
    • -3.84%
    • 샌드박스
    • 701.2
    • +2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