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업장 집단감염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째 600명대

입력 2021-02-18 09:46

국내발생 590명, 해외유입 31명 등 621명 신규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내 한 플라스틱 공장 앞에 17일 오전 선별진료소 가 설치되어 공단 근무자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내 한 플라스틱 공장 앞에 17일 오전 선별진료소 가 설치되어 공단 근무자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가 이틀째 600명대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621명 증가한 8만556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내발생이 590명, 해외유입은 31명이다.

국내발생은 수도권에 집중됐다. 서울(179명), 인천(16명), 경기(237명)에서만 하루 새 432명이 추가됐다. 부산(28명), 대구(9명), 울산(6명), 경북(22명), 경남(7명) 등 영남권(72명)과 대전(12명), 세종(1명), 충북(16명), 충남(28명) 등 충청권(57명)도 감소세가 정체된 채 횡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나마 광주(12명), 전북(5명), 전남(4명) 등 호남권(21명)과 강원권(3명)은 안정세를 유지 중이다. 확진자 0명을 이어가던 제주에선 설 연휴를 계기로 이동이 늘면서 5명이 신규 확진됐다.

권덕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설 연휴 기간 동안 사적모임을 통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대규모 사업장과 종교시설, 의료기관 등에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남양주시 플라스틱 제조공장, 아산시 난방기 공장 등에서 각각 100여 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며 "3밀 작업환경과 마스크 미착용, 외국인 공동 기숙생활 등으로 노출이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사업상 방역수칙이 있으나 잘 지켜지지 않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3밀 환경이거나 외국인 노동자가 다수 고용된 사업장에서는 동일한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면밀히 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해외유입은 검역 단계에서 12명, 지역사회 격리 중 19명이 확인됐다. 내국인이 19명, 외국인은 12명이다. 유입 추정국별로 중국 외 아시아는 10명, 유럽은 6명, 미주는 14명, 아프리카는 1명이다.

한편, 완치자는 536명 늘어 누적 7만5896명이 격리 해제됐다. 단 사망자도 1544명으로 6명 증가했다. 격리 중 확진자는 79명 늘어 8127명이 됐다. 이 중 중증 이상 환자는 161명으로 전날보다 8명 줄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15:3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4,000
    • +5.81%
    • 이더리움
    • 1,528,000
    • +10.01%
    • 비트코인 캐시
    • 141,200
    • +3.67%
    • 리플
    • 431
    • +3.3%
    • 위믹스
    • 3,474
    • +3.42%
    • 에이다
    • 613.9
    • +3.87%
    • 이오스
    • 1,299
    • +6.21%
    • 트론
    • 90.1
    • +3.68%
    • 스텔라루멘
    • 145.3
    • +2.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350
    • +6%
    • 체인링크
    • 8,555
    • +6.34%
    • 샌드박스
    • 1,576
    • +12.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