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검 청사 앞에 잇따라 화환…"윤석열 살아야 나라가 산다" 응원 문구

입력 2020-10-24 14:57

윤 총장 응원하는 시민들이 보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들어섰다.

24일 보수단체 자유연대 등에 따르면 이 화환 행렬은 한 시민이 윤 총장을 응원하겠다며 대검 앞으로 화환을 보낸 19일 시작했다. 이날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두고 충돌한 다음 날이다.

이후 화환은 대검 앞 담벼락 양쪽 끝까지 닿을 정도로 점차 늘었다.

화환에는 "윤석열 총장님 화이팅", "힘내세요", "윤석열이 반드시 이긴다",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 윤 총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화환은 22일 윤 총장이 국정감사에서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낸 뒤 더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화환 행렬은 국감에서도 언급됐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150개 정도 있다"고 하자 윤 총장은 "많이 있는 것 같은데 세어보진 않았다"라며 "그분들 뜻을 생각해서 해야 할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118,000
    • -4.79%
    • 이더리움
    • 582,500
    • -1.94%
    • 리플
    • 616.7
    • -3.19%
    • 라이트코인
    • 79,550
    • -8.39%
    • 이오스
    • 3,291
    • -7.22%
    • 비트코인 캐시
    • 302,600
    • -7.43%
    • 스텔라루멘
    • 208.3
    • +2.76%
    • 트론
    • 32.92
    • -2.78%
    • 에이다
    • 155.9
    • -3.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700
    • -8.24%
    • 대시
    • 105,400
    • -0.57%
    • 이더리움 클래식
    • 7,100
    • -2.81%
    • 183.7
    • -11.85%
    • 제트캐시
    • 77,500
    • -6.17%
    • 비체인
    • 16.7
    • +2.33%
    • 웨이브
    • 7,300
    • +3.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9
    • -3.2%
    • 비트코인 골드
    • 9,905
    • -2.89%
    • 퀀텀
    • 2,871
    • -4.33%
    • 오미세고
    • 4,131
    • -9.01%
    • 체인링크
    • 14,100
    • -1.61%
    • 질리카
    • 28.48
    • -4.75%
    • 어거
    • 16,070
    • -4.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