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출혈마케팅 차단 '역차별'...핀테크 편애에 카드업계 ‘속앓이’

입력 2019-06-14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핀테크 캐시백 등 無제재...5년간 흑자 낼 신용카드만 발급 허용

카드업계가 금융당국의 ‘핀테크 편애’에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출혈마케팅’을 잡겠다는 명분으로 소비자에게 혜택이 많이 돌아가는 신용카드 발급을 제한키로 했다. 이런 상황에서 핀테크 업체의 ‘100% 캐시백’ 행사와 제로페이 단말기 무상 보급은 별다른 제동 없이 진행되자, 카드사의 볼멘소리가 나온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각 카드사는 금융당국이 5년 동안 흑자를 낼 만한 신용카드 상품만 시장에서 팔도록 허용하겠다는 방안을 마련하자, 내부 검증에 돌입했다. 각 사는 카드론 수익을 이익으로 포함하고 일회성 마케팅비와 간접비를 비용에 포함한 검증 모델을 통해 수익성을 검토 중이다. 각 사마다 검증 결과 통보 시기는 차이가 있겠지만, 해당 TF 종합 결과는 이달 안으로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까지 카드사는 자체 기준으로 카드별 수익을 계산해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하지만 일부 카드사는 간접비를 포함하지 않고 계산하는 등 수익 계산 방법이 달랐다. 한 가지 카드를 1년간 쓰다가 다른 카드로 갈아타면 수익을 어떻게 계산해야 하는가와 카드론 이익 계산 방법 표준화도 해결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한 사람이 두 장의 카드를 사용하지만, 카드론은 한 명이 이용하는 상품이므로 카드론 이익을 각 카드에 어떻게 배분할지 결정해야 한다.

검증 모델이 통합되면서 카드사 입장도 엇갈린다. 공격적 마케팅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야 하는 중·소형사와 카드론 수익이 없는 지방은행은 이에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흑자 카드 허용 방안에 ‘논의 중’이라는 입장이지만, 카드업계는 전 업계의 대안 의견 도출이 힘들어 당국 정책대로 결론이 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카드업계는 전폭적인 정책 지원을 받는 핀테크 업계와의 차별대우가 지나치다는 반응이다. 최근 ‘토스’를 운영 중인 비바리퍼블라카는 선불 충전식 토스카드를 내놓고 편의점과 카페 결제시 100% 캐시백 행사를 진행했다. 정부는 제로페이 단말기 무상지원이 리베이트가 아니라는 결론을 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핀테크 결제는 전폭적으로 지원하면서 카드업계는 하던 것도 못 하게 막는 상황”이라며 “한쪽을 누르는 방식이 아닌 ‘윈-윈’할 수 있는 정책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흑자카드 발급 허용책은 일회성 마케팅 비용을 줄여 단기적으로는 카드사 간 출혈 경쟁을 막아 비용을 낮출 것”이라며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내부 시장 경쟁 축소로 대외 경쟁력 저하는 물론 고객 혜택 감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감원은 각 카드사에 카드상품 수익성 계산 때 카드론 이익과 일회성 마케팅 비용을 포함해 5년간 수익이 흑자인 상품만 승인하겠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서학개미도, 동학개미도 ‘엔비디아’만 본다…D-day는 ‘21일’ [이슈크래커]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0:1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347,000
    • +1.23%
    • 이더리움
    • 4,157,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367,300
    • -2.62%
    • 리플
    • 774
    • -0.26%
    • 솔라나
    • 149,500
    • -2.67%
    • 에이다
    • 851
    • -1.96%
    • 이오스
    • 1,094
    • +0.37%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62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800
    • -1.4%
    • 체인링크
    • 26,500
    • -3.21%
    • 샌드박스
    • 708
    • -1.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