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당도 한숨 쉰 이미선…야 "靑, 또 인사 참사" 조국 경질론 확산

입력 2019-04-11 13:32

당 내서도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범여권 정의당 마저 문제 제기 "인사 검증 시스템 적신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 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인사 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와 배우자가 보유한 35억 원 상당의 주식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여당 내에서도 부적격 여론이 커지는 분위기다.

당 내에서는 이 후보자 부부가 주식을 취득·거래하는 과정이 국민 정서를 거스르는 부분이 많았고, 국민 눈높이와 맞지 않는 부분을 걸러내는 인사 시스템의 정무적 판단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제대로 검증된 사람이 (인사 청문회에) 나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 정도 주식 투자면 문제가 심각하다. (이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이 후보자 인사 청문회에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후보자와 배우자 주식과 관련한 여러 보도가 나고 있는데,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자세한 해명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질의 후 마이크가 꺼지자 "왜 이렇게 주식이 많아"라고 혼잣말하며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금태섭 의원도 "국민은 판·검사 정도 되면 고위 공직자라고 생각한다. 일반인들이 접하기 힘든 정보를 알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며 "판·검사가 주식을 하면 안된다고 배워왔다. 국민 신뢰를 잃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정의당 조차 '문제가 심각하다'며 등을 돌리고 있다. 정호진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자의 문제가 심각하다. 이 정도의 주식 투자 거래를 할 정도라면 본업에 충실할 수 없다"며 "판사는 부업이고 본업은 주식 투자라는 비판까지 나올 정도"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본인의 과거 소신이나 판결도 중요하지만 그 못지 않게 국민 상식에 맞는 도덕성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시스템에 심각한 적신호가 켜졌다.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조속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인사 정책을 문제 삼으며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청와대와 조국 수석의 책임론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조만간 금융위원회에 이 후보자의 주식 투자 관련 의혹을 조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금융 당국이 이 후보자의 주식 매매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 이용 등 불공정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전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16,000
    • +0.07%
    • 이더리움
    • 393,900
    • -1.18%
    • 리플
    • 271.1
    • +0%
    • 라이트코인
    • 52,250
    • +2.45%
    • 이오스
    • 2,984
    • +0.2%
    • 비트코인 캐시
    • 252,600
    • +0.92%
    • 스텔라루멘
    • 83.52
    • +1.82%
    • 트론
    • 29.2
    • +0.34%
    • 에이다
    • 94.41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400
    • +5.47%
    • 대시
    • 79,150
    • +0.19%
    • 이더리움 클래식
    • 6,820
    • -0.15%
    • 125.1
    • +1.38%
    • 제트캐시
    • 61,850
    • +1.39%
    • 비체인
    • 14.03
    • -4.3%
    • 웨이브
    • 2,823
    • +1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9
    • +2.19%
    • 비트코인 골드
    • 9,080
    • +0%
    • 퀀텀
    • 2,719
    • +3.9%
    • 오미세고
    • 3,635
    • +19.81%
    • 체인링크
    • 9,440
    • -8.62%
    • 질리카
    • 16.23
    • +0.81%
    • 어거
    • 16,010
    • +3.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