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다음달 삼성 방문…이재용 만나 '투자 확대' 논의할 듯

입력 2018-07-26 17:23

LGㆍ현대ㆍSKㆍ신세계 이어 다섯 번째 재벌 총수 면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제공=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제공=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 달 초 삼성을 찾는다. LG그룹과 현대차그룹, SK그룹, 신세계그룹에 이어 재벌그룹으로선 다섯 번째다.

김 부총리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삼성은 지금 계획으로는 8월 초 방문할 계획”이라며 “그 밖에 다른 대기업들과 중소·중견기업들도 우리가 혁신성장에 도움이 된다면 마다하지 않고 업종과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무조건 만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부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간 만남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김 부총리는 삼성 방문을 계기로 이 부회장과 회동을 갖고 대규모 투자 및 일자리 확대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이달 9일 인도 순방에서 삼성전자의 현지 스마트폰 준공식에 참석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을 만나 “인도가 고속 경제 성장을 계속하는 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김 부총리는 지난해 말부터 ‘기업 기 살리기’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 국정철학의 한 축인 혁신성장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시장이 주축이 돼야 한다는 취지다. 김 부총리의 경우 지난해 12월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올해 1월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각각 면담을 가졌다.

이와 함께 기업들의 투자 애로를 해소하는 데에도 힘을 쏟고 있다. 기재부 혁신성장본부와 민·관 합동 혁신성장 옴부즈만을 통해 상반기에만 49개 과제를 해결했거나 해결 중이다.

이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이르면 이번주 내 한 대기업에서 약 3조~4조 원 규모, 중기적으로는 플러스 15조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동안 기업이 투자하는 데 있어 여러 가지 애로사항을 같이 고민하고 관계부처와 협의하면서 해결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맥락에서 김 부총리는 조만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비롯한 경제단체들도 방문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지난번에 한 번 만나려고 했다가 일정이 맞지 않았다”며 “휴가철이라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같이 의논하고 시간을 조율해 만날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14:2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457,000
    • -2.78%
    • 이더리움
    • 5,018,000
    • -0.85%
    • 비트코인 캐시
    • 769,000
    • -1.09%
    • 리플
    • 1,341
    • -2.97%
    • 라이트코인
    • 242,500
    • -4.41%
    • 에이다
    • 2,660
    • -2.6%
    • 이오스
    • 5,745
    • -1.88%
    • 트론
    • 122.9
    • -1.99%
    • 스텔라루멘
    • 459.6
    • -3.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800
    • -1.51%
    • 체인링크
    • 35,210
    • +5.29%
    • 샌드박스
    • 933.8
    • +0.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