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경제수장 “무역갈등이 세계경제 위협…대화·행동 강화 필요”

입력 2018-07-23 10:37

‘무역갈등 완화 위한 폭넓은 대화 노력’ 촉구 한국은 미국 자동차 관세 등 통상 현안 집중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국제금융체제 세션에서 선도발언을 하고 있다.(제공=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국제금융체제 세션에서 선도발언을 하고 있다.(제공=기획재정부)

주요 20개국(G20) 경제수장들이 “세계 경제가 무역긴장 고조 등으로 인해 하락할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무역갈등 완화를 위한 폭넓은 대화 노력을 촉구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22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G20 재무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일부 선진국에서 성장이 약화하고 있으며, 무역 긴장 고조 등으로 단기·중기 경제의 하락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대화와 행동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단기·중기 경제침체 위험은 금융 취약성 증가, 높아진 무역·지정학적 긴장, 전 지구적인 불균형과 불평등, 일부 선진국의 구조적인 성장 부진을 포함한다.

단 성명에는 무역분쟁의 진앙으로 미국이 적시되지 않았다. 앞서 미국이 340억 달러(약 38조6000억 원) 상당의 중국산 수출품에 관세를 부과하자 중국도 같은 규모의 미국 상품에 대한 관세부과로 맞대응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필요하다면 미국으로 수입되는 5000억 달러(567조7500억 원) 규모의 모든 중국 상품에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고도 말했다. 이번 회의는 이처럼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절정으로 치닫는 시점에 열렸다.

이번 회의 기간에 우리 측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스티믄 므누신 미국 재부장관, 류쿤 중국 재정부장과 각각 양자면담을 갖고 자동차 관세 등 통상 현안과 관련한 우리 측 입장을 전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과 면담에서 미 상무부가 진행 중인 자동차 안보 영향 조사에 우려를 표명하며 “한국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한국의 자동차 산업이 미국의 고용 및 투자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들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및 개정 협상을 통해 양국 간 공정한 무역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에 대한 자동차 관세 부과는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국내 정유사 및 다수 중소기업이 이란과 교역 중”이라며 우리나라가 미국의 이란 제재 예외국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미국 측은 그동안 있었던 이란 제재와 관련한 양국 간 협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향후에도 지속 협의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이어진 류쿤 부장과 면담에서 한·중 양국은 FTA 서비스·투자 후속 협상이 상호 시장 개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진전될 수 있도록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김 부총리는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애로사항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중국 당국의 관심을 촉구했고, 이에 류 부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회의의 의장국인 아르헨티나의 니콜라스 두호브네 재무장관은 22일 폐막 기자회견에서 “대화를 통해 G20 간 결속이 강해지고, 건설적인 논의가 가능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움직임에 대해선 “건설적인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309,000
    • +2.14%
    • 이더리움
    • 5,107,000
    • +2.14%
    • 비트코인 캐시
    • 754,500
    • -0.2%
    • 리플
    • 1,327
    • +0%
    • 라이트코인
    • 236,600
    • +1.41%
    • 에이다
    • 2,602
    • -0.04%
    • 이오스
    • 5,815
    • +0.26%
    • 트론
    • 122
    • +0.16%
    • 스텔라루멘
    • 463.6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500
    • -1.04%
    • 체인링크
    • 39,270
    • +8%
    • 샌드박스
    • 976.5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