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 “농진청ㆍ해수부, 골든시드 프로젝트 실적 0%대”

입력 2017-10-16 11:10

(이완영 의원실)
(이완영 의원실)

정부가 골든시드 프로젝트(GSP)에 수백억 원대 예산을 투입했지만 실적은 전무한 수준에 가까운 것으로 드러났다. GSP는 1000만 달러 수준의 국가전략형 수출종자를 20개 이상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연구개발(R&D) 프로젝트다. 2013년 시작된 1단계는 2016년 종료됐고, 올해부터 2단계 사업이 새롭게 시작된다.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완영 의원에 따르면 GSP에서 농촌진흥청은 종축(종돈, 종계)과 식량 종자(감자, 옥수수, 벼)의 개발을 담당한다.

농진청은 식량분야 1단계 사업을 위해 2016년까지 총 182억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종축분야는 총 149억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하지만 농진청 사업 실적을 보면, 벼와 감자의 경우 품종개발 및 수출실적은 전무했다. 옥수수에서 3개 품종이 개발돼 1만 달러가 수출된 상황이다.

종돈과 종계도 품종개발 및 수출실적이 전무했다. 이에 GSP 1단계 수출총액 3058만 달러 대비 농진청의 실적은 0.03%인 1만 달러에 불과했다.

해양수산부는 GSP 수산분야 1단계 사업을 위해 2016년까지 총 293억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하지만 전복과 김은 수출실적이 전무했다.

넙치는 2만 달러를 수출했다. GSP 1단계 수출총액 대비 해수부 실적은 0.5% 수준인 16만 달러에 그쳤다.

이 의원은 “사업 기간의 절반이 경과한 시점에서 실적이 상당히 저조하다”며 “농진청과 해수부는 사업의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075,000
    • -2.55%
    • 이더리움
    • 5,543,000
    • -5.1%
    • 비트코인 캐시
    • 698,500
    • -2.85%
    • 리플
    • 1,211
    • -2.89%
    • 라이트코인
    • 254,400
    • -4.4%
    • 에이다
    • 2,159
    • +8.88%
    • 이오스
    • 4,930
    • -2.09%
    • 트론
    • 120.7
    • -1.55%
    • 스텔라루멘
    • 416.4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1.87%
    • 체인링크
    • 30,570
    • -7.36%
    • 샌드박스
    • 7,935
    • -1.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