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조현아 주주연합의 8가지 오류

입력 2020-03-20 10:50

한진그룹의 반박…"당기순이익 수익률 유일한 기준 아냐"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진빌딩 (사진제공=한진그룹)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진빌딩 (사진제공=한진그룹)

한진그룹이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의 8가지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한진그룹은 20일 “3자 연합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당기순이익 적자 누적이 대한항공은 1조7400억 원, 한진칼은 3500억 원이라고 주장한다”며 “항공사는 항공기 기재보유 구조상 당기순이익이 수익률의 유일한 기준으로 사용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실제 기업 이익창출 능력 지표 중 하나인 영업이익의 경우 대한항공은 같은 기간 매년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영구채를 포함하면 대한항공 부채비율이 1600%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국제회계기준상 영구채 발행은 현재 자본으로 인식한다”며 “이와 같은 특성으로 (영구채는) 재무구조 개선 및 신용도를 제고할 수 있으며, 다른 차입금의 이자율을 절감하는 효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JAL의 회생 사례를 들며 한진그룹 정상화 방식을 제시한 것은 현재 기업이 처한 상황을 잘 모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진그룹은 “JAL은 대한항공과 달리 사실상 ‘공기업ㆍ주인 없는 회사’”라며 “JAL은 파벌과 방만한 자회사 운영, 일본시장 의존, 과도한 복리후생과 기업 연금 제도 등이 복합적으로 연계돼 경영실패에 이른 것”이라며 “JAL의 회생에 실질적 영향을 준 것은 정부의 지금 지원”이라고 말했다.

3자 연합이 추구하는 경영 목표에 대해서도 한진그룹은 거짓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KCGI는 한진칼에 최대 20년까지 함께하는 장기 투자자라고 말한다”며 “그런데 현재 KCGI으 총 9개 사모펀드(PEF) 중 2개만 존속기간이 10년이며, 나머지 7개의 PEF는 존속기간이 3년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3자 연합이 지향하는 목표가 투명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라는 점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한진그룹은 “반도건설그룹의 경우 권홍사 회장과 아들 권재현 상무는 지주회사인 반도홀딩스의 지분 99.67%를 소유하고 있다”며 “수익성이 높은 계열사는 부인, 아들, 사위, 차녀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전형적인 가족 중심의 족벌 경영 체제”라고 말했다.

3자 연합이 한진그룹 경영 일선에 참여하지 않는 주장도 거짓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명히 했다. 실제 이사회 장악 및 대표이사 선임 후, 대표이사 권한으로 조현아 주주연합의 당사자나 직ㆍ간접적 이해관계자를 미등기 임원으로 임명할 수 있다는 게 한진칼의 설명이다.

3자 연합의 한 축인 반도건설이 조 회장이 도움을 요청하는 만남을 요구했다는 주장도 거짓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은 반도건설의 권 회장 요청으로 작년 12월 10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임패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만났다”며 “그때 권 회장은 본인을 한진그룹 명예회장 후보자로 추천해달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항공기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서는 “조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에어버스 리베이트 의혹에 대해 어떤 관련도 없었다”며 “대한항공은 2018년에만 11개 수사기관으로부터 18번이 넘는 압수 수색을 당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항공기 거래와 관련한 위법 사실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39,000
    • +1.4%
    • 이더리움
    • 206,000
    • +1.28%
    • 리플
    • 240.2
    • +1.74%
    • 라이트코인
    • 55,750
    • +2.11%
    • 이오스
    • 3,285
    • +0.21%
    • 비트코인 캐시
    • 330,300
    • +8.3%
    • 스텔라루멘
    • 59.9
    • +1.87%
    • 트론
    • 16.43
    • +1.54%
    • 에이다
    • 43.61
    • +2.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9,400
    • +14.66%
    • 모네로
    • 69,400
    • +1.09%
    • 대시
    • 90,550
    • +4.5%
    • 이더리움 클래식
    • 6,940
    • +3.81%
    • 47.1
    • +1.07%
    • 제트캐시
    • 45,030
    • +2.22%
    • 비체인
    • 4.719
    • +7.74%
    • 웨이브
    • 1,209
    • +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1.7
    • +3.92%
    • 비트코인 골드
    • 10,160
    • +6.44%
    • 퀀텀
    • 1,712
    • +2.82%
    • 오미세고
    • 750
    • +1.76%
    • 체인링크
    • 3,452
    • +10.53%
    • 질리카
    • 5.646
    • +1.04%
    • 어거
    • 12,490
    • +3.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