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1월 경상수지 흑자 10.1억달러 ‘9개월 최저’..조업일수·코로나19 감안 선방

입력 2020-03-05 08:50

1~2월 통관무역수지흑자 8억달러 증가 코로나 불구 경상수지 흑자 늘 듯..작년 GDP대비 흑자 3.65%

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10억달러선에 그치며 9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다만, 조업일수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등을 감안하면 비교적 괜찮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1~2월을 합한 통관무역수지 흑자폭도 전년보다 늘고 있는데다, 코로나 사태 여부와 관계없이 경상수지 흑자폭은 늘어날 것으로 봤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월 국제수지 잠정’ 자료에 따르면 1월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10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기간 보다 69.5%(22억9000만달러) 급감했다. 이는 지난해 4월 4억달러 적자이후 최저치다.

부문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19억30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66.5% 줄었다. 이는 2012년 5월(-620.3%) 이후 7년8개월만에 최대 감소세다. 상품수입은 5.2% 감소한 415억2000만달러를 보인 반면, 상품수출은 12.3%나 줄어든 434억4000만달러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통관기준으로 보면 수출은 6.3% 감소한 432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승용차(-22.1%), 철강제품(-13.7%) 등을 중심으로 감소한 반면, 선박(61.1%)은 증가했다. 수입은 5.4% 축소된 427억2000만달러를 보였다. 원자재(-3.5%), 자본재(-6.6%), 소비재(-8.9%) 모두 감소했다.

이는 설 연휴가 1월에 위치하면서 조업일수가 전년대비 2.5일 줄어든 데다, 반도체(-24.9%) 등 주요수출품 가격이 하락한데 반해, 미국과 이란간 위기로 수입에 영향을 미치는 원유가격은 올랐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전년동월대비 29.8% 감소한 24억8000만달러에 그쳤다. 여행수지 적자폭이 전년동월 15억3000만달러에서 올해 13억3000만달러로 축소된 때문이다. 유커(중국인·22.6% 증가한 48만명)를 중심으로 입국자수는 15.2% 증가한 127만명을 기록한 반면, 출국자수는 13.7% 줄어든 251만명에 그쳤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행 출국자수는 59.4% 급감한 32만명에 머물렀다.

박동준 국제수지팀장은 “조업일수 영향으로 수출입 모두 많이 줄었다. 다만 원유가격이 올라 수입 감소폭은 제한적이었다. 서비스수지쪽에서는 나가는 사람이 더 많이 줄어 적자폭이 감소했다”며 “경상수지가 굉장히 안좋을 것이란 예상과 달리 좋게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1~2월을 합한 통관무역수지는 지난해 38억5000만달러에서 올해 46억5000만달러로 흑자폭이 8억달러 가량 늘었다”며 “코로나19 사태 지속여부와 관계없이 경상수지는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한편 금융계정은 25억5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그만큼 외국인이 국내에 투자한 규모보다, 내국인이 외국에 투자한 규모가 많다는 의미다.

다만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59억2000만달러를 기록해 석달만에 유입으로 전환했다. 특히 주식에서 13억6000만달러를 투자해 6개월만에 유입세로 돌아섰다. 채권인 부채성증권도 45억6000만달러 투자해 한달만에 재유입됐다. 미·중간 1차 무역합의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과 함께 국부펀드 등 공공자금이 채권으로 유입된 때문이다. 다만 1월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주식자금 증가폭은 크지 않았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상수지 흑자규모를 570억달러로 예상하고 있는 중이다. 지난해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600억달러로 명목국내총생산(GDP) 대비 흑자비율은 3.65%에 그쳤었다. 이는 2011년(1.33%) 이후 최저치다. 미국 환율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 기준치는 2%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6,000
    • +3.29%
    • 이더리움
    • 204,100
    • +8.97%
    • 리플
    • 241.3
    • +6.53%
    • 라이트코인
    • 55,950
    • +9.49%
    • 이오스
    • 3,275
    • +8.37%
    • 비트코인 캐시
    • 308,400
    • +5.44%
    • 스텔라루멘
    • 60.68
    • +5.13%
    • 트론
    • 16.47
    • +4.57%
    • 에이다
    • 43.09
    • +5.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7,400
    • +4.12%
    • 모네로
    • 69,850
    • +1.31%
    • 대시
    • 89,050
    • +5.7%
    • 이더리움 클래식
    • 6,795
    • +6.5%
    • 47.96
    • +3.97%
    • 제트캐시
    • 44,640
    • +3.29%
    • 비체인
    • 4.692
    • +13.09%
    • 웨이브
    • 1,241
    • +7.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1.6
    • +7.01%
    • 비트코인 골드
    • 9,605
    • +4.74%
    • 퀀텀
    • 1,693
    • +6.41%
    • 오미세고
    • 743
    • +9.39%
    • 체인링크
    • 3,324
    • +15.14%
    • 질리카
    • 5.67
    • +1.25%
    • 어거
    • 12,370
    • +3.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