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자산운용 ‘삼성 픽테프리미엄브랜드’ 펀드 출시

입력 2020-01-20 10:39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이 ‘삼성 픽테프리미엄브랜드’ 펀드를 출시한다.

20일 삼성자산운용에 따르면 전 세계 프리미엄 브랜드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삼성 픽테프리미엄브랜드’ 펀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 펀드는 스위스 픽테자산운용의 ‘픽테프리미엄브랜드’ 펀드를 편입하는 재간접 펀드로 △제품 △레저 △라이프스타일 등 각 테마별 핵심 기업에 분산투자한다.

펀드는 현대 소비자들의 고차원적인 소비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프리미엄 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성에 주목한다. 프리미엄 기업이란 △명품 △스포츠 △레저 △화장품 등 소비재 전반에 걸쳐, 일반 브랜드와 비교해 진입 장벽이 높고 소비자 충성도가 큰 기업을 의미한다.

삼성 픽테프리미엄브랜드 펀드는 약 190여 개의 프리미엄 브랜드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선정한다. 이 중 경쟁사 대비 브랜드 우위를 나타내는 사업 독점성 지표 뿐 아니라 경영 지표, 재무 지표, 업계 현황 등 정량적 기준을 반영해 최종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펀드에서 구분하는 세가지 테마 중 ‘제품(Product)’은 독보적인 브랜드 정체성을 기반으로 높은 이익률을 보이는 사치품, 소매, 차량 기업들이 해당된다.

‘레저’ 테마는 해외여행, 호텔 바캉스, 크루즈 등 최근 소비자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프리미엄 여가와 관련된 기업들을, ‘라이프스타일’ 테마에는 스포츠, 헬스케어, 미용 등 소비자의 일상생활 영역에서 독보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는 기업들을 포함한다.

해당 펀드의 하위 펀드인 ‘픽테프리미엄브랜드’는 지난해 11월 말 기준 최근 3개월간 4.1%, 1년 19.2%, 3년 53.3%의 안정적 성과를 내고 있다. 픽테자산운용사는 1805년 스위스 제네바에 설립된 테마 전문의 글로벌 운용사로 프리미엄브랜드를 비롯해, 로보틱스, 인구변화, 시큐리티, 클린에너지, 수자원 등 9개 테마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테마펀드 운용 자산만 약 52조원에 이른다.

픽테자산운용은 운용자산 약 450조 원으로 UBS, CS에 이은 스위스 3위의 프라이빗 뱅크(Private Bank)인 픽테그룹의 자회사다.

이정주 멀티매니저팀 매니저는 “사회구조적으로 프리미엄 브랜드에 가치부여를 하는 소비 현상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브랜드 기업들은 거시경제에 충격이 와도 꾸준히 실적을 창출하는 만큼 시장상황에 큰 흔들림 없이 지속적인 성과를 추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5,000
    • +0.07%
    • 이더리움
    • 312,200
    • -0.19%
    • 리플
    • 327.9
    • +1.27%
    • 라이트코인
    • 89,650
    • +3.52%
    • 이오스
    • 4,882
    • +1.5%
    • 비트코인 캐시
    • 443,900
    • -0.89%
    • 스텔라루멘
    • 83.55
    • -0.39%
    • 트론
    • 23.94
    • +0.55%
    • 에이다
    • 69.69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3,500
    • -3.42%
    • 모네로
    • 94,400
    • -1.41%
    • 대시
    • 123,500
    • -3.21%
    • 이더리움 클래식
    • 11,390
    • +1.7%
    • 70.6
    • -2.85%
    • 제트캐시
    • 72,100
    • -1.23%
    • 비체인
    • 7.9
    • +0.91%
    • 웨이브
    • 1,675
    • -2.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2.5
    • +4.17%
    • 비트코인 골드
    • 12,140
    • -1.86%
    • 퀀텀
    • 2,854
    • -0.14%
    • 오미세고
    • 1,310
    • +0.77%
    • 체인링크
    • 4,933
    • -2.89%
    • 질리카
    • 8.832
    • +3.84%
    • 어거
    • 15,700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