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밖에선 미국 제재·안에선 반정부 시위…‘사면초가’ 이란 정권

입력 2020-01-12 15:04

수십억 달러 돈줄 죄는 미국…여객기 격추 시인에 반정부 여론 확산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대이란 추가 제재 단행을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10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대이란 추가 제재 단행을 발표하고 있다. 워싱턴/AFP연합뉴스
이란이 국가 안팎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대외적로는 미국의 추가 제재가 단행된데다가, 대내적으로는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로 인해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이날 이란에 대한 새로운 경제 제재안을 내놨다. 이번 제재안은 이란의 철강, 알루미늄, 구리 제조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다. 미국은 경제적 분야 말고도 총 8명의 이란 고위 당국자를 제재 대상에 올리기도 했다. 미국은 이번 조치로 이란 정권에 대한 수십억 달러의 지원이 차단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이번 대이란 추가 제재는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 공격에 대한 대응 차원이다. 이란은 미국의 공습에 의해 제거된 이란의 군부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8일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에 미사일 공격을 단행했다. 다행히도 미국인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미국은 군사적 대응 대신 경제 제재로 이란에 맞대응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대외적으로 미국이 돈줄을 죄는 가운데, 이란 사회 여론 마저도 ‘반미’가 아닌 ‘반정부’로 쏠리면서 이란 정권은 수세에 몰렸다. 이란 당국이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혁명수비대의 미사일로 격추됐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정하면서 여론이 완전히 돌아선 것이다.

이란 당국은 11일 탑승자 176명이 숨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 사건은 이를 적기로 오인한 사람의 의도치 않은 실수로 발생한 것이라고 자인했다. 여객기 추락 사고 발생일인 8일에서 사흘이 지난 뒤에야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앞서 이란은 일각에서 제기되던 이란 격추설을 ‘이란을 겨냥한 심리전’이라며 부인한 바 있다.

▲이란 테헤란에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사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한편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사흘 전 발생했던 여객기 격추사고가 자신들의 오인 사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테헤란/EPA연합뉴스
▲이란 테헤란에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여객기 추락사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한편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사흘 전 발생했던 여객기 격추사고가 자신들의 오인 사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인정했다. 테헤란/EPA연합뉴스
이에 따라 솔레이마니 사령관 파살로 고조되던 이란 내 ‘반미’ 여론은 ‘반정권’으로 급격히 바뀌었다. 11일 이란 대학생 수백명이 테헤란 시내 아미르카비르 공과대학 앞에 모여 혁명수비대 등 군부와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쓸모없는 관리들은 물러가라”, “거짓말쟁이에게 죽음을”, “부끄러워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테헤란 이외에도 시라즈, 이스파한, 하메단, 우루미예에서도 정부를 비판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도 11일 이란 내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공개적 지지를 표명하는 등 입지가 좁아진 하산 로하니 이란 정권을 압박했다. 그는 트위터에 “용감하고 오랫동안 견뎌온 이란 국민에게 고한다. 나는 나의 임기가 시작된 이래 당신들과 함께 서 있었으며 우리 행정부는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며 “우리는 당신들의 시위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으며 당신들의 용기에 고무돼 있다”는 글을 올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41,000
    • +1.74%
    • 이더리움
    • 187,700
    • -0.21%
    • 리플
    • 258.9
    • -0.96%
    • 라이트코인
    • 63,550
    • +0.32%
    • 이오스
    • 4,218
    • +2.9%
    • 비트코인 캐시
    • 372,900
    • -3.24%
    • 스텔라루멘
    • 66.92
    • -0.82%
    • 트론
    • 19.15
    • +1%
    • 에이다
    • 51.03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8,000
    • +1.76%
    • 모네로
    • 73,000
    • +1.18%
    • 대시
    • 119,500
    • +2.31%
    • 이더리움 클래식
    • 10,080
    • +1.72%
    • 47.16
    • +4.11%
    • 제트캐시
    • 57,700
    • +1.32%
    • 비체인
    • 6.555
    • +2.39%
    • 웨이브
    • 1,022
    • +3.6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8
    • -0.75%
    • 비트코인 골드
    • 11,510
    • +0.52%
    • 퀀텀
    • 2,200
    • +1.62%
    • 오미세고
    • 909.1
    • +2.23%
    • 체인링크
    • 2,899
    • +0.73%
    • 질리카
    • 5.745
    • +0.63%
    • 어거
    • 15,870
    • +4.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