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위기의 글로벌 車산업] ②유럽, 판매량 감소 속 한국 브랜드만 0.7%↑

입력 2019-11-29 15:03

유럽연합(EU) 시장, 전년 대비 1.6% 감소…한국계 점유율 0.2%p 늘어난 6.6%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유럽연합(EU)의 1~3분기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보다 1.6% 감소한 가운데, 한국차 브랜드만 유일하게 판매량이 늘었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글로벌 자동차 시장 동향분석’에 따르면 유럽연합 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3분기까지 1176만 9000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195만 5000대)보다 1.6% 줄어든 수치다.

미ㆍ중 무역분쟁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자동차 판매가 5년 연속 증가함에 따라 교체수요가 정체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5개국 시장 중에서는 독일만 유일하게 증가해 유럽 수요를 지탱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한국 브랜드는 유일하게 판매량이 늘었다.

유럽계 브랜드는 인증지연 피해가 컸던 폭스바겐 등의 영향으로 1.3% 감소했다. FCA는 10.2%, 재규어랜드로버 2.4%, 르노 2.2%, 폭스바겐은 1.4% 판매량이 줄어든 반면, 볼보는 5.2% 판매량이 늘었다.

일본 닛산의 부진이 이어지며 6.7% 줄었다. 닛산은 지난해 대비 판매량이 무려 25% 줄었고, 혼다는 13% 감소했다.

미국 포드가 3분기 회복세를 보이며 상반기 대비 감소 폭이 줄어든 3.5%를 기록했다.

한국 브랜드는 현대차가 소형세단과 SUV 판매 호조로 0.3%, 기아차는 1.1% 늘었다. 두 브랜드를 합산한 한국계 브랜드 전체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0.7% 증가했다.

점유율로는 △유럽계 74.1% (0.3%p↑) △일본계 10.6% (0.5%p↓) △한국계 6.6% (0.2%p↑)를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75,000
    • +0%
    • 이더리움
    • 169,100
    • -0.29%
    • 리플
    • 255.4
    • -1.39%
    • 라이트코인
    • 51,200
    • -0.78%
    • 이오스
    • 3,065
    • +0.86%
    • 비트코인 캐시
    • 244,100
    • +0.33%
    • 스텔라루멘
    • 61.64
    • -1.38%
    • 트론
    • 16.35
    • -1.33%
    • 에이다
    • 43.3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800
    • -0.64%
    • 모네로
    • 62,200
    • -1.97%
    • 대시
    • 58,950
    • +0.94%
    • 이더리움 클래식
    • 4,521
    • +1.48%
    • 41.8
    • +0.48%
    • 제트캐시
    • 36,630
    • +0.77%
    • 비체인
    • 7.565
    • +6.07%
    • 웨이브
    • 721
    • -0.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8
    • +3.3%
    • 비트코인 골드
    • 6,685
    • +0.3%
    • 퀀텀
    • 2,195
    • +7.07%
    • 오미세고
    • 840
    • -1.18%
    • 체인링크
    • 2,475
    • +0.2%
    • 질리카
    • 6.44
    • +0.63%
    • 어거
    • 11,87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