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 “오픈이노베이션은 한미의 생존전략”

입력 2019-11-14 10:39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2019 바이오플러스’ 웰컴 리셉션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미약품)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2019 바이오플러스’ 웰컴 리셉션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한미약품)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대표이사가 K-바이오의 성장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미약품그룹은 임 대표가 11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바이오 플러스 웰컴 리셉션’에서 ‘서바이벌 전략-오픈이노베이션:한미약품’을 주제로 강연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바이오협회 이사장이기도 한 임 대표는 이날 강연에서 한미약품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및 사례, 향후 K-바이오의 미래가치 등에 대해 발표했다. 바이오 플러스 웰컴 리셉션은 12일과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바이오 분야 세계 석학과 기업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한국바이오협회 주최로 열린 ‘2019 바이오 플러스’의 전야제다.

임 대표는 강연에서 “한미는 한국에서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가장 활발하게 맺은 기업으로 꼽힌다”며 “많은 관심을 받았던 한미의 오픈이노베이션 사례는 사실 그 과정 속에 큰 제약사로부터의 거절,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엄청난 연구·개발(R&D) 투자에 대한 부담, 프로젝트 성패에 달린 절박감 등이 묻어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관점에서 보면 오픈 이노베이션은 생존을 위한 전략이고, 한미도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에서 순전히 ‘살아남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면서 “위기가 닥쳤을 때 비로소 혁신을 위한 양보, 즉 위기탈출을 위한 기회로써 기술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오픈이노베이션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국내 바이오기업들의 오픈이노베이션 여건에 대해서도 진단했다. 임 대표는 “최근 대한민국 각 지방에서 구축되고 있는 산업 클러스터에 매우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역 및 기초 지방자치단체들이 앞장서 혁신산업 육성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해외 기관들과도 활발한 산학연 연계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지금이 K-바이오의 오픈이노베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는 매우 좋은 타이밍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 대표는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의 대표로서 그룹사의 미래 방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내놨다. 그는 “그룹 지주회사 대표로서, 의약품 뿐 아니라 맞춤형 건강관리를 통한 예방과 치료를 연결하는 ‘토털 헬스케어’ 영역에 그룹의 미래 가치가 달려 있다고 믿는다”며 “의약품을 통한 단순 치료를 넘어 병의 근원을 연구하고 예방법을 찾는 일, 치료에서부터 완전한 건강을 되찾는 일까지를 포함하는 모든 영역에서 한미그룹의 미래 성장성과 잠재력을 찾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79,000
    • -2.4%
    • 이더리움
    • 184,800
    • -2.84%
    • 리플
    • 256.5
    • -3.5%
    • 라이트코인
    • 60,950
    • -6.88%
    • 이오스
    • 4,028
    • -2.09%
    • 비트코인 캐시
    • 360,100
    • -8.23%
    • 스텔라루멘
    • 65.07
    • -5.67%
    • 트론
    • 18.54
    • -4.19%
    • 에이다
    • 49.04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99,200
    • -9.96%
    • 모네로
    • 69,550
    • -4.33%
    • 대시
    • 112,800
    • -6.78%
    • 이더리움 클래식
    • 9,400
    • -9.27%
    • 44.51
    • -6.88%
    • 제트캐시
    • 55,000
    • -5.5%
    • 비체인
    • 6.461
    • +0.19%
    • 웨이브
    • 991
    • -0.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5.3
    • -4.54%
    • 비트코인 골드
    • 11,090
    • -8.27%
    • 퀀텀
    • 2,151
    • -3.59%
    • 오미세고
    • 867.6
    • -5.91%
    • 체인링크
    • 2,773
    • -5.03%
    • 질리카
    • 5.696
    • -1.57%
    • 어거
    • 15,190
    • -2.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