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원유철 “유승민과 두 달동안 물밑 소통해와”

입력 2019-11-13 10:20

▲자유한국당 보수대통합추진단장에 내정된 원유철 의원(왼쪽두번째)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정우택 의원(왼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보수대통합추진단장에 내정된 원유철 의원(왼쪽두번째)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총에서 정우택 의원(왼쪽)과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최근 한국당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제가 소통과정에서 신뢰관계가 없었더라면 두 달 동안 물밑에서 유 대표의 변혁 측과 소통의 역할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권성동 의원께서 원유철은 유승민과 신뢰관계가 없어서 통합추진단장으로 적절치 않다고 했다"면서 당내 일부가 자신이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측과의 보수통합 논의를 이끄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한 것을 반박했다.

그는 이어 "오히려 황(교안) 대표의 의중을 잘 아는 사람을 내심 원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 권성동 의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통합추진단장으로 원(유철) 의원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제가 알기로는 유승민 의원과 신뢰관계가 없다"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으며, 이 메시지가 나온 휴대전화 화면이 전날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원 의원은 이에 대해 "권 의원 말씀은 우리 당이 보수통합, 야권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잘 이뤄내야 한다는 충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보수통합, 야권통합은 국민이 가라고 하시는 길이다.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 그 길을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리고 우리는 함께 힘을 모아 가야 한다. 가는 길이 험난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5,000
    • +1.53%
    • 이더리움
    • 176,700
    • +2.38%
    • 리플
    • 269
    • +1.89%
    • 라이트코인
    • 53,400
    • +1.04%
    • 이오스
    • 3,212
    • +1.36%
    • 비트코인 캐시
    • 250,000
    • +1.79%
    • 스텔라루멘
    • 65.3
    • +1.4%
    • 트론
    • 17.1
    • +1.18%
    • 에이다
    • 45.2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400
    • +1.8%
    • 모네로
    • 62,750
    • -0.55%
    • 대시
    • 60,5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4,584
    • +1.78%
    • 42.2
    • +0.72%
    • 제트캐시
    • 34,150
    • +0.38%
    • 비체인
    • 8.5
    • +7.32%
    • 웨이브
    • 686
    • +3.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0.46%
    • 비트코인 골드
    • 6,995
    • -0.07%
    • 퀀텀
    • 2,037
    • +0.64%
    • 오미세고
    • 872
    • +1.04%
    • 체인링크
    • 2,407
    • +0.96%
    • 질리카
    • 7.46
    • +1.22%
    • 어거
    • 12,10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