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말투데이]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파노플리 효과

입력 2019-11-12 05:00

조성권 국민대 객원교수

☆ 오귀스트 로댕 명언

“경험한 것을 지혜롭게 이용한다면, 그것은 시간을 낭비하는 게 아니다.”

프랑스 조각가. 당시에는 건물 장식으로만 생각되던 조각을 예술로 이끌어 내 ‘근대 조각의 아버지’로 불린다. 그가 추구한 웅대한 예술성과 기량은 조각에 생명과 감정을 불어넣어, 예술의 자율성을 부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표작은 ‘지옥의 문’, ‘생각하는 사람’ 등이 있다. 오늘은 그의 생일. 1840~1917.

☆고사성어/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

‘백 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는 것보다 못하다’는 뜻으로, 직접 경험해야 확실히 알 수 있다는 말이다. 한서(漢書) 조충국전(趙充國傳)이 원전. 전한(前漢)의 선제(宣帝) 때 서북 변방 티베트계 강족(羌族)의 반란 진압이 실패로 돌아가자 황제가 후장군(後將軍) 조충국에게 토벌 방책을 물었다. 그가 한 대답에서 유래했다. “백 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는 것보다 못합니다. 무릇 군사란 작전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는 전술을 헤아리기 어려운 법이므로 바라건대 신을 금성군(金城郡:지금의 간쑤성 난주 부근)으로 보내 주시면 현지를 살펴본 다음 방책을 아뢰겠습니다[百聞不如一見 兵難險度 臣願馳至金城 圖上方略].”

☆ 시사상식 / 파노플리 효과

파노플리(Panoplie)는 ‘집합(Set)’이라는 뜻. 특정 상품을 사며 같은 상품 소비자 집단과 자신을 동일시하는 현상을 말한다. 상류층이 되고 싶거나 신분 상승을 바라는 마음이 특정 상품의 구매로 이어지는 것이다.

☆ 고운 우리말 / 더넘스럽다

‘다루기에 버거운 데가 있다’는 뜻이다.

☆ 유머 / 급할 때 생각 안 나는 번호

회사에 불이 나자 놀란 사장이 당황해 직원에게 소리쳤다. “박 부장, 119가 몇 번이지?”

박 부장이 무게 있게 대답했다. “사장님, 이럴 때일수록 침착하셔야 합니다. 114에 바로 전화해 물어보겠습니다.”

채집/정리:조성권 국민대 경영대학원 객원교수, 멋있는 삶 연구소장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6,000
    • -1.08%
    • 이더리움
    • 171,100
    • -0.75%
    • 리플
    • 262
    • +0.38%
    • 라이트코인
    • 51,950
    • -0.29%
    • 이오스
    • 3,066
    • -1%
    • 비트코인 캐시
    • 243,400
    • -0.04%
    • 스텔라루멘
    • 63.3
    • -0.31%
    • 트론
    • 16.7
    • -0.6%
    • 에이다
    • 43.2
    • -0.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800
    • -0.53%
    • 모네로
    • 63,000
    • +0%
    • 대시
    • 59,200
    • -0.59%
    • 이더리움 클래식
    • 4,477
    • +0.47%
    • 42.5
    • +2.66%
    • 제트캐시
    • 36,760
    • +3.99%
    • 비체인
    • 7.38
    • +0.82%
    • 웨이브
    • 761
    • +21.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2.42%
    • 비트코인 골드
    • 6,765
    • -0.37%
    • 퀀텀
    • 2,042
    • +0.59%
    • 오미세고
    • 862
    • +0.7%
    • 체인링크
    • 2,621
    • +0.42%
    • 질리카
    • 6.65
    • +0.45%
    • 어거
    • 12,100
    • +2.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