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정경심, 10일 조사 불출석…검찰, 11일 추가 기소 전망

입력 2019-11-10 12:5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일 검찰 조사에 불응했다. 검찰은 구속 기간이 만료되는 11일 정 교수를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정 교수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8일 검찰에 출석해 구속 후 여섯 번째 소환조사를 받은 정 교수는 이날 조사에는 응하지 않았다.

정 교수의 구속 기간은 11일 만료된다. 검찰은 입시비리, 증거조작 등 혐의를 받는 정 교수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를 추가해 기소할 예정이다.

또 추가 수사 결과를 토대로 사문서위조 공범 관계 등을 보완해 조만간 공소장 변경을 신청할 계획이다. 정 교수는 지난 9월 6일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ㆍ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증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등 11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해 정 교수의 신병을 확보했다.

정 교수는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주식 거래, 차명 투자 등을 한 것으로 의심받는다. 또 조 전 장관 일가의 자산을 관리한 증권사 직원을 통해 연구실, 자택 등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는 등 증거를 인멸한 혐의도 받는다.

정 교수에 대한 추가 기소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사실상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한 검찰은 조 전 장관 소환을 앞두고 각종 의혹에 조 전 장관이 연루됐는지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최근 검찰은 조 전 장관의 계좌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거래내역을 추적하는 등 추가 물증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한편, 조 전 장관 동생 조모 씨의 구속은 19일 만료된다.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비리, 위장소송 등 혐의를 받는 조 씨에 대한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8일 조 씨에 대한 구속 기간을 연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17,000
    • -0.49%
    • 이더리움
    • 192,500
    • -0.26%
    • 리플
    • 270.3
    • +0.07%
    • 라이트코인
    • 66,700
    • +1.83%
    • 이오스
    • 4,168
    • +0.65%
    • 비트코인 캐시
    • 396,500
    • +1.23%
    • 스텔라루멘
    • 70.9
    • -1.76%
    • 트론
    • 19.7
    • +0.36%
    • 에이다
    • 52.36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1,000
    • -3.31%
    • 모네로
    • 73,700
    • -3.03%
    • 대시
    • 123,300
    • -1.83%
    • 이더리움 클래식
    • 10,590
    • +3.82%
    • 46.77
    • +6.61%
    • 제트캐시
    • 59,350
    • -2.14%
    • 비체인
    • 6.692
    • -1.59%
    • 웨이브
    • 992.9
    • -0.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0
    • -0.68%
    • 비트코인 골드
    • 12,390
    • -4.4%
    • 퀀텀
    • 2,262
    • +2.63%
    • 오미세고
    • 925.8
    • +0.23%
    • 체인링크
    • 3,026
    • -0.95%
    • 질리카
    • 5.89
    • +1.39%
    • 어거
    • 15,870
    • -3.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