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바이오산업 혁신범위, 환경ㆍ에너지까지 확대

입력 2019-11-08 17:00

범부처 '바이오산업 혁신 TF' 킥오프 회의…주요 분야별 작업반 구성해 핵심과제 선정

(이투데이 DB)
(이투데이 DB)

정부가 바이오산업 혁신 태스크포스(TF)에서 다룰 바이오산업의 범위를 식량·자원과 환경·에너지 분야까지 확대한다.

기획재정부 등 11개 정부부처는 8일 김용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부처 ‘바이오산업 혁신 TF’ 킥오프 회의에서 이 같이 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중소벤처기업부, 해양수산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환경부, 교육부 등에서 실·국장급 관계자가 참석했다.

회의에서 각 부처는 헬스케어로 대표되는 레드바이오 분야뿐 아니라, 그린바이오(식량·자원 등), 화이트바이오(환경·에너지 등) 분야까지 포함해 모든 바이오 분야로 혁신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바이오산업 전반의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TF 내에 주요 분야별로 작업반을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작업반별 주무부처에서 작업반 세부 운영계획도 발표했다. 주무부처 1급(반장), 관계부처, 연구기관 등으로 구성되는 작업반에서는 이달 중 1~2회 정도의 회의를 개최하고, 연말까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올해 중 작업반별로 중점 추진할 핵심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다.

기재부는 “정부는 범정부적 추진체계인 바이오산업 혁신 TF를 통해 바이오산업 발전 방향과 핵심과제별 대책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5,000
    • -8.74%
    • 이더리움
    • 179,800
    • -10.77%
    • 리플
    • 280
    • -2.44%
    • 라이트코인
    • 55,900
    • -9.33%
    • 이오스
    • 3,093
    • -11.5%
    • 비트코인 캐시
    • 246,700
    • -11.74%
    • 스텔라루멘
    • 67
    • -5.9%
    • 트론
    • 17.1
    • -7.57%
    • 에이다
    • 42.9
    • -6.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7.44%
    • 모네로
    • 60,650
    • -8.93%
    • 대시
    • 67,900
    • -6.86%
    • 이더리움 클래식
    • 4,650
    • -7.92%
    • 42.9
    • -5.51%
    • 제트캐시
    • 35,410
    • -7.57%
    • 비체인
    • 6.12
    • -11.3%
    • 웨이브
    • 753
    • -7.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
    • -8.65%
    • 비트코인 골드
    • 7,865
    • -6.31%
    • 퀀텀
    • 1,969
    • -6.95%
    • 오미세고
    • 922
    • -7.34%
    • 체인링크
    • 2,638
    • -13.99%
    • 질리카
    • 7.68
    • +5.06%
    • 어거
    • 12,530
    • -4.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