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LG전자, 세계 권위 로봇학회서 미래 먹거리 ‘로봇 사업’ 알린다

입력 2019-11-08 10:00

4일 마카오에서 개막한 세계적 권위의 로봇학회 ‘IROS’ 참가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가 7일 마카오에 있는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LG ROS(LG Robot Seminar)’에서 로봇사업의 비전과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가 7일 마카오에 있는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LG ROS(LG Robot Seminar)’에서 로봇사업의 비전과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는 4일부터 8일까지 마카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로봇학회 ‘IROS(International Conference on Intelligent Robots and Systems)’에서 로봇사업을 알렸다고 8일 밝혔다.

미국 전기전자기술협회(IEEE)와 일본 로봇공학회(RSJ)가 공동 주관하는 IROS는 세계 각지의 로봇 엔지니어 약 4000명이 참가하는 세계적 권위의 로봇학술대회다.

LG전자는 IROS에서 자율주행차량 시뮬레이터 등을 선보였다. 또 로봇선행연구소에서는 기술교류를 목적으로 진행되는 포스터 세션에서 로봇 청소기의 인공지능 내비게이션 기술, 공항 안내로봇의 내비게이션 기술도 소개했다.

또 LG전자는 7일 콘래드 마카오 호텔에서 로봇사업의 비전과 전략을 소개하는 ‘LG ROS(LG Robot Seminar)’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 로봇선행연구소 백승민 수석연구위원을 비롯해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엔지니어, 대학원생 등 한국인 로봇 인재 50여 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상업용에서 가정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로봇을 개발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지속 모색하고 있다. 또 독자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로봇과 AI, 5G 등 신기술의 융합을 통해 고객들은 일상에서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인재를 영입하고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해 로봇 분야를 지속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23,000
    • -0.06%
    • 이더리움
    • 218,600
    • +0.78%
    • 리플
    • 317
    • +0%
    • 라이트코인
    • 70,950
    • -0.35%
    • 이오스
    • 4,041
    • +0.17%
    • 비트코인 캐시
    • 331,600
    • -1.1%
    • 스텔라루멘
    • 88.6
    • -0.67%
    • 트론
    • 23.4
    • +2.63%
    • 에이다
    • 50.5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200
    • -2.66%
    • 모네로
    • 76,000
    • +5.48%
    • 대시
    • 81,4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660
    • -0.79%
    • 46.5
    • +0.22%
    • 제트캐시
    • 42,820
    • +0.28%
    • 비체인
    • 7.34
    • -2.78%
    • 웨이브
    • 915
    • +1.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
    • +7.86%
    • 비트코인 골드
    • 9,860
    • -0.15%
    • 퀀텀
    • 2,666
    • +2.5%
    • 오미세고
    • 1,142
    • +1.42%
    • 체인링크
    • 3,486
    • +6.77%
    • 질리카
    • 7.14
    • -0.14%
    • 어거
    • 13,480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