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공공부문·은행권, 올해 사회적금융 7000억 공급

입력 2019-11-07 10:49 수정 2019-11-07 14:59

▲2019년 3분기 공공부문 사회적금융 지원 현황 (출처=금융위원회)
▲2019년 3분기 공공부문 사회적금융 지원 현황 (출처=금융위원회)

올해 3분기까지 민관 사회적금융 공급 규모가 7000억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위원회는 7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하고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을 평가했다. 먼저, 공공 부문은 총 3329억 원을 1578개사에 공급했다. 이는 올해 목표치인 3230억 원을 초과 달성한 수치다. 지난해 공급 규모 1937억 원과 비교하면 약 1400억 원 이상 증가한 셈이다.

주요 공급 실적으로는, 대출 분야에서 새마을금고의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사회적경제기업 전용자금 공급이 주효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376억 원이 공급됐지만, 3분기까지 100% 증가한 758억 원이 공급됐다. 투자 분야에서는 한국성장금융과 한국벤처투자에서 조성한 하위펀드의 투자 집행으로 올해 공급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아울러 은행권의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실적은 총 3542억 원(2515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552억 원(72%)이 사회적기업 지원 금액이었고, 이어서 협동조합 872억 원(25%), 마을기업 86억 원(2.4%) 순으로 조사됐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727억 원(2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한(644억 원, 18%)과 농협(561억 원, 16%)의 실적이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밖에 협의회는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개발하고, 신용정보원 내부에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베이스를 마련한다. 평가시스템은 다양한 사회적금융기관이 활용하도록 홍보하고 주기적인 평가를 거쳐 평가 모형을 개선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77,000
    • -0.07%
    • 이더리움
    • 216,200
    • -0.28%
    • 리플
    • 319
    • +0.31%
    • 라이트코인
    • 71,050
    • -1.11%
    • 이오스
    • 4,022
    • -0.62%
    • 비트코인 캐시
    • 334,000
    • -0.6%
    • 스텔라루멘
    • 89
    • -2.2%
    • 트론
    • 22.5
    • +1.35%
    • 에이다
    • 50.4
    • -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1.36%
    • 모네로
    • 73,350
    • +1.1%
    • 대시
    • 81,800
    • +0.12%
    • 이더리움 클래식
    • 5,665
    • -0.7%
    • 46
    • +0.44%
    • 제트캐시
    • 42,430
    • -0.77%
    • 비체인
    • 7.13
    • -5.19%
    • 웨이브
    • 897
    • -1.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0%
    • 비트코인 골드
    • 9,800
    • -2.29%
    • 퀀텀
    • 2,536
    • +2.38%
    • 오미세고
    • 1,107
    • +0.27%
    • 체인링크
    • 3,313
    • +3.73%
    • 질리카
    • 7.18
    • +1.7%
    • 어거
    • 13,610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