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세종~청주 고속도로 등 14개 도로 신설 사업 속도

입력 2019-10-22 12:18

총 사업비 6조원 투입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도로사업)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도로사업)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청주 고속도로,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 울산외곽순환 고속도로 등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가 속도를 낸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초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대상 14개 도로 신설 사업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총사업비가 약 6조 원에 달하는 전체 14개 사업 중 고속도로 신설 사업은 △세종∼청주 고속도로(19.2㎞) △부산신항∼김해 고속도로(14.2㎞)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14.5㎞) 등 3곳으로 총 33.7㎞ 구간이다.

국도 11개 사업 중에선 제2경춘국도 남양주∼춘천(국도 46호선) 33.7㎞ 구간을 4차로로, 서남해안 관광도로의 신안 압해∼해남 화원(국도 77호선) 13.4㎞ 구간과 여수 화태∼백야(국도 77호선) 11.7㎞ 구간을 신설한다.

국도 위험 구간으로 꼽히는 정선 임계∼동해 신흥(국도 42호선) 17.4㎞ 구간, 천안 동면∼진천(국도 21호선) 13.4㎞ 구간, 태안 고남∼창기(국도 77호선) 22.3㎞ 구간, 곡성 석곡IC∼겸면(국도 27호선) 23.1㎞ 등 총 8개 구간 도로도 새롭게 만든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내년 예산으로 총 946억 원을 편성했으며 설계 등 사업 추진을 위해 필요 소요 예산과 관련해선 재정당국과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신설 사업 3건은 이달 타당성평가 용역을 발주해 연내 착수할 예정이며 국도 사업 8건 중 신규설계가 필요한 6건도 이달 설계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설계 과정에서 사업이 보류됐던 경주 농소∼외동(국도 7호선) 사업은 이달 중 설계용역을 재개하며 설계가 완료된 산청 신안∼생비량(국도 20호선) 사업은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공사를 발주할 방침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9,000
    • +0.56%
    • 이더리움
    • 206,000
    • +1.03%
    • 리플
    • 296
    • +2.07%
    • 라이트코인
    • 64,750
    • +0.39%
    • 이오스
    • 3,643
    • +0.36%
    • 비트코인 캐시
    • 284,000
    • +1.32%
    • 스텔라루멘
    • 75.8
    • +1.2%
    • 트론
    • 19.6
    • +0.51%
    • 에이다
    • 48.5
    • -0.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100
    • +0%
    • 모네로
    • 67,750
    • -1.38%
    • 대시
    • 75,600
    • +1.54%
    • 이더리움 클래식
    • 5,140
    • +1.98%
    • 46.8
    • +2.86%
    • 제트캐시
    • 40,000
    • +1.55%
    • 비체인
    • 7.65
    • -2.92%
    • 웨이브
    • 832
    • +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2
    • -2.42%
    • 비트코인 골드
    • 8,600
    • +1.84%
    • 퀀텀
    • 2,247
    • +2.28%
    • 오미세고
    • 1,048
    • +1.16%
    • 체인링크
    • 3,238
    • +4.79%
    • 질리카
    • 8.01
    • +6.23%
    • 어거
    • 13,990
    • +18.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