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금통위ㆍ미국 지표 주목..금리인하 가능성↑"-키움증권

입력 2019-10-11 08:57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여부와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이 다음주 금융시장 향방을 가를 전망이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11일 “다음 주 금융시장에서 주목해야 하는 이벤트로는 크게 세 가지”라며 “주중에 예정된 한국은행의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하할지 여부와 중국의 실물 경기 흐름, 미국 주요 경제지표와 베이지북을 통한 향후 연준의 통화정책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 한국은행에서는 기준금리를 1.25%로 추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한국은행의 경제전망 발표가 11월에 예정되어 있으나 올해 전망했던 2.2%의 성장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는 만큼 전망치의 하향 조정 이전에 선제적으로 금리를 낮출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또 “물가 역시 최근 공급 측에 따른 일시적인 요인이 작용하긴 했지만 저물가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도 추가 금리 인하의 여지를 높이는 부분”이라며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추가로 낮추고 난 이후 향후 통화정책 방향을 놓고 한은 총재의 발언에 주목해야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중국에서는 주요 실물경제지표들의 발표가 예정돼 있는데 주초에 발표될 수출입은 다시 마이너스 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9월 생산자물가의 감소폭 확대는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를 다시 자극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에서는 발표되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은 전반적으로 전월보다 둔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소비 지표가 비교적 양호하겠지만 고용이나 임금 상승세 둔화 등이 이어지고 있고 특히 제조업과 서비스업 전반적으로 체감경기가 위축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이전보다 경기를 평가하는 시각은 덜 긍정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전반적으로 주요국을 중심으로 실물경기에 대한 우려는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응한 재정 및 통화정책 확대의 필요성도 꾸준히 커질 것”이라며 “중앙은행의 금리 인하 또는 유동성 공급 확대의 필요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데 당분간 수요 개선이 제한적이라면 부양정책의 강도에 따라 심리 지표의 변동성도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8,000
    • +0.84%
    • 이더리움
    • 209,500
    • +1.4%
    • 리플
    • 354
    • +5.04%
    • 라이트코인
    • 64,600
    • +3.69%
    • 이오스
    • 3,483
    • +0.96%
    • 비트코인 캐시
    • 258,600
    • +1.09%
    • 스텔라루멘
    • 76.4
    • +4.8%
    • 트론
    • 18
    • +1.12%
    • 에이다
    • 58.7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200
    • +2.43%
    • 모네로
    • 68,250
    • +6.64%
    • 대시
    • 82,150
    • +2.88%
    • 이더리움 클래식
    • 5,325
    • +2.8%
    • 48.9
    • +12.93%
    • 제트캐시
    • 47,690
    • +1.55%
    • 비체인
    • 4.1
    • +3.02%
    • 웨이브
    • 976
    • +2.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
    • +2.67%
    • 비트코인 골드
    • 9,830
    • +2.61%
    • 퀀텀
    • 2,090
    • +5.61%
    • 오미세고
    • 944
    • +3.17%
    • 체인링크
    • 2,899
    • +6.42%
    • 질리카
    • 7.65
    • -1.03%
    • 어거
    • 9,690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