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버닝썬·조국연루' 의혹, 녹원씨엔아이 전 대표 구속

입력 2019-09-19 20:48

법원 "도주·증거인멸 우려 있어"

'버닝썬' 사건에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운용사와도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제기된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 정모 전 대표가 19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정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려고 했지만, 정 씨가 불출석 의사를 밝혀 서류 심사만으로 구속 여부를 판단한 것.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범행내용 및 소명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 등 현재까지 수사경과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어 구속의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씨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에게 가수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를 연결해 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는 중국 업체인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에 투자하는 과정에서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박승대 부장검사)는 버닝썬 사건을 송치받아 추가로 수사하면서 정 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해 체포하고 1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전대표는 이와 별도로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와도 관계가 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윤모 총경은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때 행정관으로 함께 일했다는 이유에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09,000
    • +0.21%
    • 이더리움
    • 205,000
    • -0.77%
    • 리플
    • 292
    • -1.35%
    • 라이트코인
    • 63,450
    • -2.68%
    • 이오스
    • 3,603
    • -0.77%
    • 비트코인 캐시
    • 285,500
    • +1.03%
    • 스텔라루멘
    • 73.9
    • -3.52%
    • 트론
    • 19.2
    • -4%
    • 에이다
    • 47.5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5,200
    • -3.02%
    • 모네로
    • 67,900
    • -0.44%
    • 대시
    • 74,40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5,110
    • -0.97%
    • 47.2
    • +2.83%
    • 제트캐시
    • 39,330
    • -2.16%
    • 비체인
    • 7.13
    • -7.88%
    • 웨이브
    • 828
    • -1.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5.84%
    • 비트코인 골드
    • 8,660
    • +0.12%
    • 퀀텀
    • 2,196
    • -3.05%
    • 오미세고
    • 1,039
    • -2.9%
    • 체인링크
    • 3,115
    • -2.9%
    • 질리카
    • 7.47
    • -12.54%
    • 어거
    • 13,830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