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콘텐츠 경제 살리는 중요한 산업…1조+α 추가 지원”

입력 2019-09-17 15:14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실감 콘텐츠 선제적 투자·한류 연관산업 성장 견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콘텐츠는 문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중요한 산업이 됐다”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통해 창작자들의 노력에 날개를 달아드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한국콘텐츠진흥원 홍릉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정부는 우리 콘텐츠의 강점을 살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창작자들이 얼마든지 도전하고 성공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아이디어와 기술만 가지고도 새로운 스타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금융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콘텐츠 모험투자 펀드’를 신설하고 ‘콘텐츠 기업보증’을 확대해 향후 3년간 콘텐츠산업 지원 투자금액을 기존 계획보다 1조 원 이상 추가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불확실성으로 투자받기가 힘들었던 기획개발, 제작 초기, 소외 장르에 집중 투자해 실적이 없어도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며 “아직 시장이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실험적인 분야에 대한 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가상현실, 증강현실과 혼합현실을 활용한 실감콘텐츠를 육성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며 “실감콘텐츠 분야는 본격적으로 시장이 활성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과감한 투자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분야”라고 말했다. 더불어 “홀로그램, 가상현실 교육과 훈련 콘텐츠를 비롯한 실감콘텐츠를 정부와 공공분야에서 먼저 도입하고 활용해 시장을 빠르게 활성화시키겠다”며 “창작자들과 기업들은 역량을 강화하고, 국민은 쉽게 체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실감콘텐츠 인프라를 구축하고 핵심인재를 키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가상현실로 동대문시장의 옷을 입어보고 바로 살 수 있는 실감쇼핑몰 구축, 방에서도 석굴암을 현장에서 보는 것처럼 체험하거나 K-팝 공연을 증강현실로 생중계하는 등의 문화 관광 실감콘텐츠를 더욱 빠르게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게임이나 음악 콘텐츠와 신기술을 융합하는 한류 실감콘텐츠도 가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서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신한류를 활용해 연관산업의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얼마 전 태국에서 정부가 보증하는 우리 중소기업 제품을 K-팝과 연계하여 ‘브랜드 K’로 론칭하는 행사를 했는데, 출시제품들이 완판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며 “우수한 제품들의 해외 판로를 한류 콘텐츠 기업과 정부가 함께 개척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한류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한국어 교육지원과 문화교류를 확대하고, 해외시장 정보와 번역, 온라인 마케팅 지원 등으로 콘텐츠 수출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태국에서 한 것처럼 우수중소기업 소비재 산업의 한류 마케팅 기회를 늘리고, 한류 상설공연장 확충 등 한류 콘텐츠를 관광 자원화해 한류 관광객 유치에 정부가 적극 나서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이 밖에 문 대통령은 “불법 복제나 한류 위조상품 등으로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저작권을 국제적으로 보호하고, 공정한 제작환경을 만드는 데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콘텐츠 산업 육성 필요성에 대해 문 대통령은 “콘텐츠 상품 100달러를 수출할 때, 소비재와 서비스를 비롯한 연관산업 수출이 그 2배가 넘는 248달러에 달한다는 연구도 있다”며 “실제로 작년 한 해 한류가 만들어낸 생산 유발 효과는 무려 20조 원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화와 민주화 위에 콘텐츠와 문화의 힘이 더해지면서 대한민국의 자긍심은 한층 커졌다”며 “콘텐츠는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중요한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에게는 자랑스러운 전통문화유산이 있고, 신명과 끼, 창의성이 있는 국민이 있으며 꿈을 가진 청소년도 많다”며 “마음껏 상상하고, 도전하길 바란다. 우리가 함께 상상하고 만드는 콘텐츠가 세계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92,000
    • +0.16%
    • 이더리움
    • 216,300
    • -0.09%
    • 리플
    • 316
    • -1.25%
    • 라이트코인
    • 70,900
    • -1.94%
    • 이오스
    • 4,020
    • -1.2%
    • 비트코인 캐시
    • 333,300
    • -0.57%
    • 스텔라루멘
    • 89.2
    • -5.91%
    • 트론
    • 22.6
    • +1.35%
    • 에이다
    • 50.5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2,700
    • -1.67%
    • 모네로
    • 72,200
    • -0.14%
    • 대시
    • 81,4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5,670
    • -1.05%
    • 45.8
    • -1.08%
    • 제트캐시
    • 42,640
    • -0.74%
    • 비체인
    • 7.45
    • +4.49%
    • 웨이브
    • 899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0.71%
    • 비트코인 골드
    • 9,910
    • -1.2%
    • 퀀텀
    • 2,550
    • +2.82%
    • 오미세고
    • 1,112
    • +0.09%
    • 체인링크
    • 3,250
    • +1.21%
    • 질리카
    • 7.15
    • -0.83%
    • 어거
    • 13,500
    • -2.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