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차 정의선 '포니' 전기차 콘셉트 앞세워 獨모터쇼 참가

입력 2019-09-10 10:00

내년 선보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 공개…유럽 겨냥해 친환경과 고성능 집중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한다. 내년에 선보일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콘셉트카 45도 첫 선을 보인다. (사진제공=현대차 / 뉴시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한다. 내년에 선보일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콘셉트카 45도 첫 선을 보인다. (사진제공=현대차 / 뉴시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참석한다. 자사 최초의 고유모델인 '포니' 기반의 전기차(EV) 콘셉트를 앞세워 운신의 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0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미디어 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22일까지 열리는 모터쇼를 참관한다.

격년마다 열리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프랑스 파리오토살롱 △중국 오토차이나 △미국 디트로이트오토쇼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와 함께 세계 5대 모터쇼로 추앙받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를 통해 전기차 콘셉트 45를 선보인다.

현대차 최초의 고유모델인 포니의 밑그림이 된 콘셉트카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얻은 콘셉트카다.

이번 행사에서 정 부회장은 무대에 오르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래차 주제로 열리는 콘퍼런스와 부스 발표회 등을 참관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 참가하지 않는다.

포니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 콘셉트 45는 단순히 과거 모델의 회귀를 넘어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의 진입을 의미한다.

콘셉트카 45는 내년에 선보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기반이다.

현대차는 또 이번 모터쇼에서 독일 알체나우 모터스포츠 법인이 디자인과 개발을 주도한 전기 레이싱카도 공개한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친환경 미래차오 고성능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76,000
    • -0.56%
    • 이더리움
    • 204,400
    • -1.26%
    • 리플
    • 239.2
    • -0.91%
    • 라이트코인
    • 55,850
    • +0%
    • 이오스
    • 3,289
    • -0.12%
    • 비트코인 캐시
    • 308,400
    • -4.04%
    • 스텔라루멘
    • 62.78
    • +2.3%
    • 트론
    • 16.21
    • -1.34%
    • 에이다
    • 43.49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6,900
    • -2.95%
    • 모네로
    • 70,150
    • +1.01%
    • 대시
    • 99,800
    • +10.22%
    • 이더리움 클래식
    • 7,080
    • +1.8%
    • 47.57
    • +0.02%
    • 제트캐시
    • 48,820
    • +7.63%
    • 비체인
    • 4.61
    • -3.13%
    • 웨이브
    • 1,246
    • +3.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6.8
    • +4.23%
    • 비트코인 골드
    • 11,490
    • -2.05%
    • 퀀텀
    • 1,781
    • -1.44%
    • 오미세고
    • 732.2
    • -2.4%
    • 체인링크
    • 3,970
    • +4.2%
    • 질리카
    • 5.6
    • +0.76%
    • 어거
    • 12,660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