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애플, 아이폰용 OLED 중국산 채택 검토…한국 삼성·LG 과점 체제 무너지나

입력 2019-08-22 12:26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BOE와 납품 논의…트럼프 “애플 단기간 도와야” 삼성 또 압박

▲중국 쓰촨성 몐양시에 있는 동방과기집단(BOE) 공장 전경.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중국 쓰촨성 몐양시에 있는 동방과기집단(BOE) 공장 전경. 출처 니혼게이자이신문
LCD에 이어 OLED에서도 중국이 세를 불리면서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한국이 커다란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애플을 단기간 도와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삼성전자를 다시 압박했다.

21일(현지시간)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인 OLED에 중국산 제품을 쓰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애플이 새롭게 조달을 검토하는 것은 중국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동방과기집단(BOE)의 OLED로 양사는 채택을 놓고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애플은 현행 아이폰에서 사용하는 한국 삼성전자 제품보다 약 20% 저렴하게 OLED를 조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 판매할 새 아이폰에서의 채택을 위해 성능 테스트 등을 시작했으며 연말까지 최종 판단할 전망이다.

현재 애플은 아이폰 고급 기종에 OLED를 쓰고 있으며 대부분은 삼성 제품이다. 일부는 LG디스플레이 제품도 채용하고 있다. 영국 리서치 업체 IHS마르키트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OLED 패널 시장에서 삼성과 LG 등 한국 업체 점유율은 총 96%에 달했다. BOE가 애플에 납품하면 이런 과점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닛케이는 강조했다.

애플이 가격이 저렴한 BOE 제품을 조달하려는 것은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점유율 하락은 물론 미국과 중국의 무역경쟁에 직면해 경쟁력 향상을 위한 비용 절감을 강요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IDC 분석에서 애플은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이 15%로 삼성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올해 2분기에는 중국 화웨이테크놀로지에 밀려 3위(10%)로 떨어졌다.

프럼프 정부의 대중국 제재 관세 제4탄 12월 발동분에는 스마트폰이 포함된다. 중국에서 조립 생산하는 아이폰에 추가 관세 10%가 붙게 돼 이를 소비자에게 전가할 경우 미국 내에서 아이폰 수요가 연간 600만~800만 대 줄어들 위험이 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폰에서 OLED는 제조비용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BOE 제품을 채택하면 관세 인상을 상쇄할 수 있으며 삼성에 가격 인하를 압박할 수도 있다.

다만 BOE는 베이징 시정부 산하 조직이 대주주로 돼 있는 사실상의 국영기업이어서 미중 무역마찰이 더욱 심해지면 미국 정부가 민간기업에 조달 금지를 요구하는 중국산 제품에 포함될 위험이 있다고 닛케이는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애플을 단기간 도와야 한다며 삼성이 관세를 내지 않는데 애플은 내고 있어 불공평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D.C./신화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애플을 단기간 도와야 한다며 삼성이 관세를 내지 않는데 애플은 내고 있어 불공평하다고 강조했다. 워싱턴D.C./신화연합뉴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도 애플을 돕겠다는 의사를 거듭 표명해 상기 리스크를 낮추고 있다는 평가다.

트럼프는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애플은 위대한 미국 기업이어서 단기적으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를 도와야 한다”고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고 있는데 애플만 내는 것은 불공평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사흘 전에도 지난주 쿡 CEO와의 만찬회동을 설명하면서 “애플이 관세를 내지 않는 삼성과의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쿡이 말했다”며 “이는 설득력이 있는 주장이어서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미국 정부가 애플 제품을 단기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거나 삼성의 대미 수출 문턱을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2,000
    • +0.35%
    • 이더리움
    • 209,600
    • +0.38%
    • 리플
    • 357
    • +5.31%
    • 라이트코인
    • 65,000
    • +3.67%
    • 이오스
    • 3,499
    • +0.09%
    • 비트코인 캐시
    • 259,700
    • +0.23%
    • 스텔라루멘
    • 76.9
    • +4.34%
    • 트론
    • 18.2
    • +1.11%
    • 에이다
    • 58.5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900
    • -0.19%
    • 모네로
    • 67,300
    • +4.18%
    • 대시
    • 81,700
    • +0.68%
    • 이더리움 클래식
    • 5,320
    • +0.66%
    • 51.3
    • +17.39%
    • 제트캐시
    • 46,870
    • +1.47%
    • 비체인
    • 4.1
    • +3.02%
    • 웨이브
    • 1,000
    • +2.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1
    • +0%
    • 비트코인 골드
    • 10,000
    • +2.77%
    • 퀀텀
    • 2,061
    • +3.1%
    • 오미세고
    • 945
    • +2.94%
    • 체인링크
    • 2,847
    • -0.38%
    • 질리카
    • 7.65
    • -1.67%
    • 어거
    • 9,690
    • +1.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