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의협,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책임교수 징계심의 요청

입력 2019-08-21 13:16

"의사윤리 위반 여부 조사 필요” 문제 제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대한의사협회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이 고등학교 재학 당시 단국의대에서 2주간 인턴을 하며 의학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된 배경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당시 책임교수인 단국의대 A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징계심의 요청키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다수 언론을 통해 보도된 해당 논문은 2009년 대한병리학회지에 실린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 주제의 영어 논문으로, 제1 저자로 당시 외고 재학 중이던 조 후보자의 딸 이름이 올라 있다.

일반적으로 학회지에 등재되는 논문의 제1저자는 연구 주제를 정하고 실험 대부분에 참여하는 등 논문 작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기여도가 높아야 하나, 당시 고교생으로 2주간 인턴 활동을 했던 조 후보자의 딸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이 충분한 자격이 있었는지에 대해 논란이 일고 있는 실정이다.

대한의사협회 박종혁 대변인은 “현재 논란들과 관련해 대한병리학회에서는 이 논문의 문제점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단국대측 또한 논문 확인이 미진했음을 인정하고 자체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조사하겠다고 한다”며 “대한의사협회 또한 의료 최고의 전문가단체로서 의사 윤리 위반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중앙윤리위원회에 징계심의를 요청하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 대변인은 “징계심의 요청사항에 대해서는 앞으로 중앙윤리위원회에서 객관적이고 구체적인 사실과 자료에 근거한 조사 등 내부 절차를 진행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6,000
    • -1.22%
    • 이더리움
    • 206,100
    • -1.81%
    • 리플
    • 347
    • -1.42%
    • 라이트코인
    • 63,200
    • -2.47%
    • 이오스
    • 3,402
    • -2.3%
    • 비트코인 캐시
    • 253,900
    • -2.16%
    • 스텔라루멘
    • 75.4
    • -1.05%
    • 트론
    • 17.9
    • -1.65%
    • 에이다
    • 57.3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600
    • +3.82%
    • 모네로
    • 67,700
    • -3.77%
    • 대시
    • 81,300
    • -2.05%
    • 이더리움 클래식
    • 5,255
    • -1.78%
    • 48.4
    • -1.02%
    • 제트캐시
    • 46,710
    • -0.57%
    • 비체인
    • 3.98
    • -1.97%
    • 웨이브
    • 959
    • -2.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2.22%
    • 비트코인 골드
    • 9,150
    • -6.63%
    • 퀀텀
    • 1,998
    • -4.03%
    • 오미세고
    • 924
    • -2.43%
    • 체인링크
    • 2,833
    • -3.05%
    • 질리카
    • 7.72
    • +0.92%
    • 어거
    • 9,735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