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경제 극일’ 다짐…반일 메시지는 없었다

입력 2019-08-15 17:25

광복절 경축사…미래지향적 관계 강조

도쿄올림픽 공동번영 기회…위안부·징용문제 언급 안해

대화 통한 외교해법에 방점…2045년 통일 청사진 제시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경제 극일’을 강조했지만 반일 메시지는 내지 않았다. 그동안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도 높게 비판했던 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을 거론하며 일본과 공동 번영을 위한 대화의 문이 열려 있다며 외교적 해결에 무게를 실었다. 일본을 자극해 강대강의 ‘승자 없는 게임’을 하기보다는 외교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을 겨냥한 고강도 비판을 내놓는다면 대치국면이 장기화하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꼬일 것이라는 관측도 공공연하게 제기됐다. 베일을 벗은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는 ‘반일(反日)’ 메시지는 거의 담기지 않았다. “먼저 성장한 나라가 뒤따라 성장하는 나라의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는 등 일본을 압박하는 발언이 일부 포함됐으나 그 수위는 애초 예상보다 낮았다. 특히 이번 사태의 도화선이 된 강제징용 문제를 포함해 위안부 문제 등 구체적인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과거를 성찰하는 것은 과거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딛고 미래로 가는 것”이라며 “일본이 이웃 나라에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가길 우리는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맞대응으로 여당 일각에서 제기해 온 ‘도쿄올림픽 불참’에 대해서도 “공동 번영의 길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선을 그었다. 반일 메시지 대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강조함으로써 과거 갈등에서 벗어나자는 의지를 담았다.

물론 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건설을 다짐하며 ‘자강’ 의지를 천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며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밝히면서 2045년 통일 한국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통일 청사진으로 8000만 단일 시장, 세계 경제 6위, 2050년께 국민 소득 7만~8만 달러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는 국내외 연구결과를 인용했다. 영국 경제경영연구센터(CBER)는 ‘세계 경제 성적 일람표 2019’에서 2030년대 통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영국과 프랑스를 꺾고 세계 6위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 경제냐’라는 지적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예의 주시하며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지만, 그 역시 궁극의 목표는 대결이 아니라 대화에 있다”며 “미국이 북한과 동요 없이 대화를 계속하고, 일본 역시 대화를 추진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의 도발에도 현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북미 대화와 비핵화에 따른 제재 해제, 남북 협력, 평화 통일이라는 큰 틀에서 대화 국면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6,000
    • -4.27%
    • 이더리움
    • 204,000
    • -4.09%
    • 리플
    • 290
    • -3.97%
    • 라이트코인
    • 64,500
    • -5.22%
    • 이오스
    • 3,629
    • -8.22%
    • 비트코인 캐시
    • 280,700
    • -8.6%
    • 스텔라루멘
    • 74.8
    • -7.43%
    • 트론
    • 19.5
    • -8.45%
    • 에이다
    • 48.6
    • -8.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600
    • -10.47%
    • 모네로
    • 68,700
    • -4.25%
    • 대시
    • 74,450
    • -5.16%
    • 이더리움 클래식
    • 5,045
    • -4.45%
    • 45.5
    • -4.21%
    • 제트캐시
    • 39,390
    • -5.13%
    • 비체인
    • 7.89
    • -8.04%
    • 웨이브
    • 826
    • -8.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9
    • -5.86%
    • 비트코인 골드
    • 8,470
    • -7.23%
    • 퀀텀
    • 2,207
    • -8.88%
    • 오미세고
    • 1,036
    • -10.3%
    • 체인링크
    • 3,090
    • -7.18%
    • 질리카
    • 7.52
    • -8.29%
    • 어거
    • 11,780
    • -8.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