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14일 정부 기념식 개최

입력 2019-08-13 15:05

여가부, 용산 백범김구기념관서 기념행사 진행

(뉴시스)
(뉴시스)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정부가 주관하는 두 번째 기념행사가 열린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8월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2012년 12월부터 시민단체들이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기념해왔다.

2017년 12월 개정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ㆍ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해부터 8월 14일이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됐다.

올해 기념식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관계부처 등 모두 300여 명이 참석한다.

식전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라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노래 ‘그 소녀’를 부른다. 청소년들이 참여한 무용ㆍ음악극 ‘할머니와 우리의 여정’, 뮤지컬 배우 정선아의 ‘우리가 빛이 될 수 있다면’ 공연이 이어진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모습을 담은 영화 ‘에움길’의 이승현 감독이 사회를 맡아 기념식을 진행한다.

이 밖에도 유가족이 편지를 낭독하고,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과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드위민비전 대표 등의 메시지 영상도 기념식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기림의 날 기념식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할머니들의 용기와 목소리를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14,000
    • -0.43%
    • 이더리움
    • 166,700
    • -0.06%
    • 리플
    • 254
    • -0.08%
    • 라이트코인
    • 50,750
    • -0.78%
    • 이오스
    • 2,998
    • -0.79%
    • 비트코인 캐시
    • 242,300
    • -0.66%
    • 스텔라루멘
    • 59.98
    • -0.42%
    • 트론
    • 16.38
    • -0.91%
    • 에이다
    • 42.17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200
    • +0.19%
    • 모네로
    • 59,950
    • -0.33%
    • 대시
    • 58,15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4,457
    • +0.22%
    • 41
    • -0.49%
    • 제트캐시
    • 38,050
    • +1.58%
    • 비체인
    • 6.32
    • -4.53%
    • 웨이브
    • 810.1
    • +8.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0
    • -0.94%
    • 비트코인 골드
    • 6,495
    • -1.89%
    • 퀀텀
    • 2,037
    • -3.51%
    • 오미세고
    • 819.5
    • +0.29%
    • 체인링크
    • 2,426
    • +2.84%
    • 질리카
    • 6.35
    • +0.75%
    • 어거
    • 11,660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