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시진핑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다”…北 대화 의지 전달

입력 2019-06-27 20:15

문 대통령 “북미 조속 대화 희망”…시진핑 방한 협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2019.6.27(연합뉴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2019.6.27(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전했다.

시 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일본 오사카 웨스턴 호텔에서 약 40분간 한중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은 지난 20~21일 방북해 김 위원장을 만나 논의한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새로운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대화를 통해 이 문제를 풀고 싶으며, 인내심을 유지해 조속히 합리적 방안이 모색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우리나라와 관계와 관련해서는 “한국과 화해 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시 주석은 전했다.

다만 청와대는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의 발언을 전달한 것으로 정확한 발언과는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높였다고 생각한다”며 “북미 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또 시 주석의 한국 방문을 추진하고 이를 위해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화살머리고지에서 유해발굴이 진행 중인데,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며 “확인되는 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 해 송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시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에 대해 10배의 노력을 기울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 양 국민 모두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함께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담은 두 정상 모두 G20 참석을 위해 일본을 찾아 처음 진행한 양자 회담이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0,000
    • -1.27%
    • 이더리움
    • 204,000
    • -2.35%
    • 리플
    • 345
    • -1.15%
    • 라이트코인
    • 63,350
    • +0.72%
    • 이오스
    • 3,413
    • -2.09%
    • 비트코인 캐시
    • 255,000
    • -1.51%
    • 스텔라루멘
    • 74.1
    • -1.59%
    • 트론
    • 17.6
    • -1.68%
    • 에이다
    • 57.6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500
    • +0.1%
    • 모네로
    • 68,100
    • +1.11%
    • 대시
    • 79,950
    • -1.11%
    • 이더리움 클래식
    • 5,240
    • -1.41%
    • 49.2
    • -0.61%
    • 제트캐시
    • 45,860
    • -1.12%
    • 비체인
    • 3.95
    • -1%
    • 웨이브
    • 956
    • -1.7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
    • +0.38%
    • 비트코인 골드
    • 9,745
    • +1.19%
    • 퀀텀
    • 1,980
    • -3.27%
    • 오미세고
    • 914
    • -0.87%
    • 체인링크
    • 2,833
    • +2.64%
    • 질리카
    • 7.74
    • +0.26%
    • 어거
    • 9,730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