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실련 "서울 아파트 공시지가 시세반영률, 정부 발표 절반 수준…형평성 문제 여전"

입력 2019-06-24 15:54

(자료출처=경실련)
(자료출처=경실련)
서울 아파트 공시지가의 시세 반영률이 정부가 발표한 수치의 절반에 그쳤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24일 서울 25개 아파트단지의 공시지가(땅값)·공시가격(건물값+땅값) 시세반영률을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아파트들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은 33.7%로, 정부가 발표한 64.8%의 절반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25개 아파트 중 21개 아파트의 공시지가 시세반영률이 하락해 평균 시세반영률이 지난해 37.2%보다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25개 아파트의 평균 토지 평(3.3㎡)당 시세는 6600만 원으로 조사됐으나 정부발표 공시지가는 평균 평당 2200만 원이었다.

경실련은 토지 시세가 가장 비싼 아파트는 용산구 시티파크로 평당 시세가 1억6000만 원, 공시지가는 5100만 원으로 시세반영률이 32%로 집계됐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토지 시세는 1억3000만 원, 공시지가는 4700만 원이었다. 토지 시세는 28% 상승했는데, 공시지가는 8%만 높아져 시세반영률은 2018년 38%에서 2019년 32%로 낮아졌다.

뿐만 아니라 경실련은 아파트 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의 경우 정부가 발표한 수치보다 낮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공동주택의 시세반영률이 작년과 같은 68.1%로 밝혔다. 그러나 경실련은 25개 아파트의 시세는 평균 평당 2390만 원에서 2892만 원으로 21% 상승했고, 공시가격은 1646만 원에서 1887만 원으로 평균 15% 올랐다고 지적했다. 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이 2018년 68.9%에서 2019년 65.3%로 3.6%포인트 낮아졌다는 것이다.

경실련 관계자는 "시세를 보다 정확하게 반영한다며 지난 2005년 도입된 주택의 공시가격 제도는 오히려 공동주 택과 단독주택, 토지와 극심한 과세 불평등만 초래했다"며 "재벌과 건물주 투기꾼 등 가진 자들을 위해 가격을 조작하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불공정한 공시가격 제도를 폐지하고 공시가격 도입 이전처럼 공시지가와 건물가액 기준으로 과세해야 한다"며 "공시지가를 시세의 90% 이상으로 개선한다면 공시지가, 공시가격 두 번 조사에 따른 예산 낭비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82,000
    • -0.64%
    • 이더리움
    • 312,100
    • -0.83%
    • 리플
    • 326.3
    • -0.46%
    • 라이트코인
    • 90,500
    • +3.25%
    • 이오스
    • 4,897
    • -0.59%
    • 비트코인 캐시
    • 448,800
    • -0.04%
    • 스텔라루멘
    • 84.1
    • -2.14%
    • 트론
    • 23.91
    • -1.03%
    • 에이다
    • 69.09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6,800
    • -2.21%
    • 모네로
    • 96,150
    • -0.16%
    • 대시
    • 125,500
    • -0.48%
    • 이더리움 클래식
    • 11,440
    • +0.97%
    • 70.72
    • -3.86%
    • 제트캐시
    • 72,650
    • -2.29%
    • 비체인
    • 7.777
    • -3.77%
    • 웨이브
    • 1,704
    • -0.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6
    • +0.31%
    • 비트코인 골드
    • 12,200
    • -2.63%
    • 퀀텀
    • 2,853
    • -2.16%
    • 오미세고
    • 1,304
    • +0.15%
    • 체인링크
    • 5,015
    • -5.02%
    • 질리카
    • 8.564
    • -3.44%
    • 어거
    • 15,700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