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친서 주고받은 김정은-트럼프, 대화 돌파구 마련하나

입력 2019-06-23 14:52

靑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화 조기 재개되길 기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친서를 주고받는 등 대화의 끈을 놓지 않음에 따라 북미 비핵화협상에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면서 만족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며 “흥미로운 내용을 신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낸 바 있어, 이번 친서는 그에 대한 답신인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서 외교’에 대해 청와대는 대화를 위한 북미 정상의 의지라고 평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정부는 북미 정상 간 진행되는 친서 교환이 북미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간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우리 정부는 한미 간 소통을 통해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시간) 한·노르웨이 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관련해 “미국이 대강의 내용을 알려줬다.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면서 “아주 긍정적인 무언가가 일어날 것으로 본다”고 북미 대화 재개를 기대했다.

특히 이번 주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뤄지는 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한중 한러 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의중을 판단할 좋은 기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말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고, 지난 20∼21일에는 시 주석을 평양으로 초청해 북중 정상회담을 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달 말 이뤄질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비핵화 협상 전략 등 사전 조율을 위해 이번 주 방한한다. 외교가는 판문점에서 북미 실무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한·스웨덴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미 간 구체적 협상 진전을 위해서는 실무협상이 먼저 열릴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의 방한 기간 방한 기간에 북미 실무협상이 이뤄진다면 북미 핵협상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2,000
    • +0%
    • 이더리움
    • 310,700
    • -1.52%
    • 리플
    • 327.2
    • -0.06%
    • 라이트코인
    • 89,100
    • +1.71%
    • 이오스
    • 4,858
    • +0.23%
    • 비트코인 캐시
    • 444,200
    • -1.4%
    • 스텔라루멘
    • 83.24
    • -1.43%
    • 트론
    • 23.77
    • -0.96%
    • 에이다
    • 69.03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700
    • -3.34%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0.27%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2.17%
    • 비체인
    • 7.858
    • -0.2%
    • 웨이브
    • 1,675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1.79%
    • 퀀텀
    • 2,832
    • -1.77%
    • 오미세고
    • 1,312
    • +0.92%
    • 체인링크
    • 4,862
    • -4.85%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0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