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르노삼성 재협상 추진…파업기간 '임금 100% 보전'이 관건

입력 2019-06-09 15:00

전면파업 후 첫 주말, 조합원 일부 출근…노조 "파업 많이한 근로자 돈 더 줘라"

▲노조 행부의 전면 파업 선언에도 르노삼성 근로자들 절반 이상이 정상 출근해 라인 앞에 섰다. 공정의 특성상 가동률을 높일 수는 없어 생산량은 3% 안팎에 머물렀다. (연합뉴)
▲노조 행부의 전면 파업 선언에도 르노삼성 근로자들 절반 이상이 정상 출근해 라인 앞에 섰다. 공정의 특성상 가동률을 높일 수는 없어 생산량은 3% 안팎에 머물렀다. (연합뉴)

르노삼성자동차 사측이 6월 셋째주 노조와 재협상을 추진한다.

사측은 노조의 전면파업 참여율이 절반 미만으로 떨어진 만큼 집행부의 전향적 태도를 기대하고 있다.

양측이 팽팽하게 맞섰던 '파업기간 임금보전'은 다시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전면 파업 선언한 이후 첫 번째 주말인 이날에도 조합원 일부가 출근해 근무했다.

르노삼성은 주말특근이 없지만 전날에 이어 수십명의 근로자들이 일요일까지 출근해 수출용 부품을 조립하거나 내주 생산물량 등을 점검했다.

사측은 6월 셋째주에 본격적으로 접어드는 10일부터 노조 집행부와 접촉, 본격적인 재협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사측 관계자는 “(노동조합의)전면파업 선언에도 부산공장이 가동된 것은 이례적인 것”이라며 “생산량이 기대에 못 미치고 있지만 조합원의 절반 이상이 파업을 등지고 출근했다는 사실 자체가 의미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업 동력이 줄어든 만큼 집행부의 전향적 태도를 기대하며 재협상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노동조합은 지난 7일 재협상 결렬과 함께 ‘전면파업’을 선언한 이후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전면 파업을 선언했음에도 조합원 절반 이상이 집행부 결정에 반기를 들고 출근한 만큼, 파업의 당위성이 추락한 상태. 그럼에도 집행부는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노조 교육선전실 관계자는 “집행부의 전면파업 결정에 향후 조합원들의 참여도가 점점 증가할 것”이라며 “상생의지를 내비쳤음에도 이를 무시한 사측은 협상의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일단 조합원들의 파업 참여율이 하락한 만큼 양측이 극적인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노조 집행부가 주장한 ‘파업기간 임금보전’이 여전히 관건이다.

노사는 이달들어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임단협 재협상에 나섰다. 양측의 핵심쟁점 대부분은 지난달 잠정합의안 도출 때 상당부분 타협점에 접근했다.

반면 재협상 때 쟁점은 ‘파업기간 임금보전’이었다.

노조는 파업 기간 근로자의 임금을 100% 보전해 달라고 요구하는 한편, 조합원과 비조합원 간의 △임단협 타결금 차등 지급 △파업 참가에 따른 타결금 차등 지급 등도 요구했다.

한 마디로 파업에 많이 참여한 근로자에게 돈을 더 줘야한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사측은 “노조의 이 같은 요구는 무노동 무임금을 원칙으로 하는 관법에도 어긋나고 비조합원과의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며 수용을 거부했다.

재협상을 추진하더라도 양측이 팽팽하게 맞서는 일부 핵심 쟁점은 난제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르노삼성 사측 관계자는 “주말에 특근이 없는 상황에서도 토요일과 일요일에 각각 조합원 수십명이 생산라인에 출근, 수출용 부품을 조립하거나 라인을 점검했다”며 “파업기간 임금보전은 무노동 무임금 원칙에 어긋나는 만큼 노조 집행부의 대승적 결단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22,000
    • +0.43%
    • 이더리움
    • 166,700
    • +0.24%
    • 리플
    • 254.5
    • +0.39%
    • 라이트코인
    • 50,900
    • +0.2%
    • 이오스
    • 3,004
    • -0.23%
    • 비트코인 캐시
    • 242,300
    • +0.46%
    • 스텔라루멘
    • 59.68
    • +0.3%
    • 트론
    • 16.35
    • +0.62%
    • 에이다
    • 42.57
    • +0.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000
    • +0.74%
    • 모네로
    • 59,550
    • -0.5%
    • 대시
    • 59,550
    • +2.23%
    • 이더리움 클래식
    • 4,456
    • +0.34%
    • 41.3
    • +1.23%
    • 제트캐시
    • 38,620
    • +2.06%
    • 비체인
    • 6.494
    • +2.92%
    • 웨이브
    • 829
    • +2.4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3.1
    • +1%
    • 비트코인 골드
    • 6,475
    • -1.22%
    • 퀀텀
    • 2,053
    • -0.58%
    • 오미세고
    • 818.2
    • -0.8%
    • 체인링크
    • 2,424
    • +3.28%
    • 질리카
    • 6.339
    • +1.73%
    • 어거
    • 11,690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