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검찰,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바이오에피스 직원 구속영장

입력 2019-04-25 15:06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 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에 대해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5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사건 수사를 위해 삼성바이오에피스 상무·부장 등 2명에 대해 증거위조, 증거인멸, 증거인멸교사, 외부감사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으로 바꾸는 등 자회사 회계기준을 변경해 고의 분식회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된 증거들을 인멸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정식 고발했다. 증선위는 정례회의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 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 바이오에피스 본사와 삼정, 안진 등 회계법인 4곳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관련 조사를 받는 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은 검찰 조사에서 삼성 바이오에피스와 미국 바이오젠 사이의 콜옵션 약정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뒤집은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60,000
    • -0.84%
    • 이더리움
    • 203,900
    • -1.12%
    • 리플
    • 238.8
    • -1.36%
    • 라이트코인
    • 55,300
    • -1.6%
    • 이오스
    • 3,257
    • -1.06%
    • 비트코인 캐시
    • 319,900
    • +2.7%
    • 스텔라루멘
    • 59.59
    • -2.01%
    • 트론
    • 16.41
    • -1.44%
    • 에이다
    • 43.5
    • -0.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8,800
    • +12.91%
    • 모네로
    • 69,050
    • -0.65%
    • 대시
    • 89,850
    • +0.22%
    • 이더리움 클래식
    • 6,965
    • +2.65%
    • 47.3
    • -1.46%
    • 제트캐시
    • 44,700
    • -0.91%
    • 비체인
    • 4.694
    • +0.13%
    • 웨이브
    • 1,186
    • -4.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3.8
    • -3.34%
    • 비트코인 골드
    • 10,360
    • +7.69%
    • 퀀텀
    • 1,798
    • +5.21%
    • 오미세고
    • 738
    • -0.54%
    • 체인링크
    • 3,458
    • +0.41%
    • 질리카
    • 5.481
    • -2.63%
    • 어거
    • 12,390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