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일지] 안대희 22일 총리 지명부터 28일 사퇴까지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는 전관예우, 위장전입 의혹 등에 시달리다 후보로 지명된 지 엿새 만인 28일 후보직을 전격 사퇴했다.

다음은 안 후보자의 지명부터 사퇴 발표까지 주요 일지.

▲ 2014.5.22 =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정홍원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안대희 전 대법관을 지명. 안 후보자는 같은 날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후보자 수락을 발표, 박근혜 정부 2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

▲ 2014.5.23 = 안 후보자, 오전 9시30분께 후보자 집무실이 마련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착수. 안 후보자에 대해 고가 아파트 구입과 대법관 퇴임 후인 변호사 시절 고액 수입 논란 제기.

▲ 2014.5.24 = 안 후보자, 변호사 시절 수입과 관련한 '전관예우' 논란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소명하겠다는 입장 밝힘.

▲ 2014.5.25 = 오전부터 집무실이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전념.

▲ 2014.5.26 = 안 후보자, 국회에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제출 후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제출에 즈음한 입장’ 발표. 고액 수입 및 전관예우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히며 변호사 시절 활동 수익 11억원 전원 사회 환원 발표.

같은 날 안후보자의 국세청 세무조사감독위원회 위원장 시절 기업 법인세 소송 수임 등과 관련해 ‘전관예우’ 등의 논란과 안 후보의 3억 기부를 두고 정 총리 사의표명 후 기부가 이뤄졌다는 의혹 제기.

▲ 2014.5.27 = 안 후보자, 변호사 활동 수입의 사회환원 등 자신의 기부 계획을 놓고 논란이 이는 것에 대해 “그런 좋은 뜻을 좋게 받아들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힘. 같은 날 안 후보의 아파트에 대해 ‘부동산 실거래가 위반’ 의혹 및 과거 주소지 이전을 놓고 ‘위장전입’ 의혹 제기

▲ 2014.5.28 = 안 후보자 장남이 군 복무시절 근무지와 관련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제기. 안 후보자 오후 5시께 집무실로 쓰던 정부청사 창성동 별관서 긴급 기자회견 열고 국무총리 후보직 사퇴 발표.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44,000
    • +1.92%
    • 이더리움
    • 301,800
    • +2.33%
    • 리플
    • 465
    • +1.52%
    • 라이트코인
    • 121,800
    • +14.15%
    • 이오스
    • 7,805
    • +8.55%
    • 비트코인 캐시
    • 493,900
    • +2.25%
    • 스텔라루멘
    • 162
    • +0.62%
    • 트론
    • 31.9
    • +1.59%
    • 에이다
    • 104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200
    • -5.5%
    • 모네로
    • 102,300
    • +0.29%
    • 대시
    • 191,600
    • +0.05%
    • 이더리움 클래식
    • 8,800
    • +4.14%
    • 101
    • +3.69%
    • 제트캐시
    • 88,150
    • +2.2%
    • 비체인
    • 8.81
    • -0.45%
    • 웨이브
    • 3,252
    • +2.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1.85%
    • 비트코인 골드
    • 27,280
    • -0.36%
    • 퀀텀
    • 3,613
    • +3.31%
    • 오미세고
    • 2,377
    • +2.32%
    • 체인링크
    • 1,419
    • -2.27%
    • 질리카
    • 24.1
    • -2.42%
    • 어거
    • 28,22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