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 ‘안전한 서울’로 가는 길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휩쓸고 지나갔다. 전국적으로 사상자가 속출했다. 서울에선 구조물이 떨어져 행인이 다치고 유리창·자동차가 파손됐다. 다행히 큰 인명 피해나 대형 인재(人災)로 이어지진 않았다. 서울시의 발 빠른 대응이 효과를 발휘한 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태풍 링링 북상에 앞서 주요 시설을 긴급 점검하고 점검회의를 여는 등 주밀하게 움직였다. 신월·관악산 빗물저류조, 용산4구역 사업현장 등을 방문해 방재시설 가동상태를 확인하고 공사장 안전 여부를 점검했다. 최근 인명 사고가 발생한 양천구 신월 빗물 저류시설도 찾아 현장을 꼼꼼히 챙겼다. 박 시장은 “다들 대비를 잘하고 있었다”면서도 “공사장 시설이 날아가 주변을 덮치는 사고도 일어날 수 있으니 이런 것도 대비해야 한다”고 안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도시엔 위험이 상존한다”며 각 부서별로 관할 사안을 챙겨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서울시 역시 시민의 안전과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서울둘레길을 포함한 등산로, 공원 내 야영장 등을 전면 통제하고 점검을 했다.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발대식 등 각종 행사도 취소·연기됐다. 또 25개 자치구 부구청장과 대책회의를 진행, 비상체계를 가동했다. 침수취약지역, 호우나 강풍 등에 취약한 시설을 점검·정비하고 빗물펌프장, 수문, 하천제방 등을 재점검했다.

박 시장은 앞서 영등포구 문래동 ‘붉은 수돗물’ 사태 때도 빠른 수습으로 주목받았다. 6월 20일 문래동 일대 아파트 약 300가구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자 자정 현장을 방문해 철저한 조치를 당부했다.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으로 노후 상수도관이 꼽히자 박 시장은 6월 26일 추가경정예산 727억 원을 추가 투입해 노후 상수도관을 조기 교체한다고 밝혔다.

7월 폭우로 3명이 숨진 서울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 참사 때도 박 시장의 대처는 빨랐다. 사고 당시 휴가 중이던 박 시장은 즉시 휴가를 취소하고 “시 차원에서 감사를 실시해 책임소재를 규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사고 현장에서 실종자 최종 수습 상황을 지켜봤다.

강원도 고성 일대 산불이 났을 때도 박 시장은 긴급 지원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후 산불 현장을 찾아 피해 주민을 위로하고, 서울시 공무원 수련원을 이재민에게 개방하고 서울주택도시공사를 투입해 건물·주택 수리를 돕겠다고 제안했다.

신속한 대응은 각종 사고 발생 시 더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박 시장과 서울시의 노력이 ‘안전한 서울’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771,000
    • -2.52%
    • 이더리움
    • 245,000
    • -3.12%
    • 리플
    • 349
    • -3.59%
    • 라이트코인
    • 88,000
    • -1.79%
    • 이오스
    • 4,607
    • -5.15%
    • 비트코인 캐시
    • 369,100
    • -3.88%
    • 스텔라루멘
    • 96.6
    • +5.34%
    • 트론
    • 20
    • -3.85%
    • 에이다
    • 70.2
    • -3.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900
    • -3.73%
    • 모네로
    • 82,500
    • -1.2%
    • 대시
    • 109,400
    • -3.7%
    • 이더리움 클래식
    • 7,185
    • -5.71%
    • 85.9
    • +1.54%
    • 제트캐시
    • 61,500
    • -4.35%
    • 비체인
    • 5.51
    • -3.67%
    • 웨이브
    • 2,016
    • -3.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34%
    • 비트코인 골드
    • 13,180
    • -2.8%
    • 퀀텀
    • 2,725
    • -2.26%
    • 오미세고
    • 1,308
    • -2.46%
    • 체인링크
    • 2,157
    • +6.26%
    • 질리카
    • 12
    • -0.83%
    • 어거
    • 12,420
    • -3.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