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7월말 펀드 순자산 636조원…채권형 펀드ㆍMMF 자금 유입 ↑

▲7월 말 기준 펀드 유형별 자금 순유출입 그래프다.(자료제공=금융투자협회)
▲7월 말 기준 펀드 유형별 자금 순유출입 그래프다.(자료제공=금융투자협회)

7월 말 전체 펀드 순자산이 전월 말 대비 15조 원(2.4%) 늘어난 636조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주식시장 부진으로 인해 채권형 펀드와 머니마켓펀드(MMF)로 자금이 대폭 유입됐다.

15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7월 국내 펀드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전체 펀드 설정액은 전월 말 대비 16조4000억 원(2.7%) 증가한 631조9000억 원을 기록했다.

유형별로 보면 주식형 펀드는 같은 기간 순자산이 3조6000억 원(-4.4%) 감소한 77조 원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수출 규제 및 한국 백색국가 지정 제외 의결 등으로 우리 증시가 크게 하락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안전자산 선호 심리 강화와 한국은행 기준금리 완화 등으로 채권형 펀드엔 자금이 몰렸다.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3조2000억 원(2.7%) 늘어난 124조2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외채권형 펀드에 3000억 원의 자금이 순유입됐고 순자산은 8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

또 MMF에는 법인 반기 자금수요 해소로 9조2000억 원에 달하는 대량의 자금이 몰렸다. 따라서 순자산은 전월 말 대비 9조4000억 원(9.0%) 늘어난 113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

외에도 재간접펀드 순자산은 3.8% 증가한 32조8000억 원, 부동산펀드는 2.2% 늘어난 90조1000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또 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1조8000억 원(2.2%) 늘어난 84조5000억 원으로, 혼합자산 펀드는 1조5000억 원(4.6%) 증가한 34조5000억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7월 말 기준 전체 펀드 개수는 1만5367개로 전월 말 대비 60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70,000
    • +0%
    • 이더리움
    • 243,500
    • +0%
    • 리플
    • 345
    • +0%
    • 라이트코인
    • 94,900
    • +0%
    • 이오스
    • 4,532
    • +0%
    • 비트코인 캐시
    • 395,000
    • +0%
    • 스텔라루멘
    • 97
    • +0%
    • 트론
    • 22.3
    • +0%
    • 에이다
    • 7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800
    • +0%
    • 모네로
    • 104,300
    • +0%
    • 대시
    • 148,3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0%
    • 90.9
    • +0%
    • 제트캐시
    • 72,250
    • +0%
    • 비체인
    • 6.16
    • +0%
    • 웨이브
    • 1,756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0%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0%
    • 퀀텀
    • 3,252
    • +0%
    • 오미세고
    • 1,521
    • +0%
    • 체인링크
    • 3,370
    • +0%
    • 질리카
    • 13.4
    • +0%
    • 어거
    • 14,53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