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5G 가입자 100만명 앞둔 SKT...‘발등의 불’ 떨어진 경쟁사, 마케팅 총력전

KT ‘5G 액티비티’ 준비, LGU+ 4만원대 5G 요금제로 맞불

▲SK텔레콤은 현재 5G 가입자 79만명을 유치했고, 내달 100만 가입자가 유력시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은 현재 5G 가입자 79만명을 유치했고, 내달 100만 가입자가 유력시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제공 SK텔레콤

SK텔레콤 5G가입자가 다음 달 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5G를 상용화한 지 4개월 만으로, 세계 최초다. 최근 5G 전국 마케팅 전략 ‘5G클러스터’를 발표하면서 공격적인 행보에 KT와 LG유플러스 등 경쟁사들은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3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5G 가입자 100만 명 달성을 앞두고 고객 혜택 강화 프로젝트에 나선다. 8월 28일까지 5GX 신규, 기변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SKT 5GX 100만 카운트다운’를 진행한다. 80만, 85만, 90만, 95만, 100만 번째 가입 고객들에게 제주 왕복 비즈니스 항공권(2인)과 숙박권 등 ‘제주도 럭셔리 여행 패키지’를 제공한다.

6월 말, 50만 5G 가입 고객을 돌파한 SK텔레콤은 100만 가입 고객 달성을 향해 순항 중이다. 7월 말, 79만 명의 가입자를 모았고, 8월엔 100만 가입자 확보가 확실시 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품질 최우선 전략, 고객 혜택 강화, 초기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등이 주효했다”며 “8월 중 100만 가입자 유치가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아직 구체적인 청사진이 없는 KT와 LG유플러스는 비상이 걸렸다. SK텔레콤의 5G 클러스터에 대응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KT는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강원도 양양군 서피비치에서 ‘KT 5G 비치 페스티벌 SWAG(스웩)’을 준비했다. 양양을 대표하는 스포츠인 서핑을 비롯해 다양한 스포츠에 5G 기술을 접목한 ‘KT 5G 액티비티’를 선보일 예정이다. ‘리얼 360 넥밴드’를 착용하여 360도 뷰를 담아 내거나, 멀티카메라인 ‘포지션뷰(Position view)’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촬영해 볼 수도 있다. 이 밖에도 제트서핑, 집라인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5G 기술로 선보일 예정이다. 5G 가입자 혜택 프로모션도 강화한다. 갤럭시노트10 레드 에디션과 싱스틸러 앱을 활용한 5G 노래방을 운영할 계획이다. 5G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한 멤버십 서비스도 확장하는 쪽으로 개편을 준비 중이다. 또 AR 콘텐츠가 부족하다고 판단, 관련 TF를 꾸려 관련 사업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업계 최초로 4만 원대 5G 요금제를 내놓으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신설된 ‘5G 라이트 청소년’과 ‘5G 라이트 시니어’는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월 4만 원대(4만5000원) 5G 요금제다. 선택약정 할인 적용 하면 월 3만3750원으로 쓸 수 있다. 두 요금제 모두 음성·문자는 기본 제공되며, 데이터는 월 8GB(소진 후 1Mbps 속도제어)를 서비스한다. ‘5G 라이트 청소년’은 만 4세 이상 18세 이하, ‘5G 라이트 시니어’는 만 65세 이상만 가입할 수 있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와 제휴를 통한 마케팅에도 나선다. 올해 말까지 메가박스 3개 지점에 ‘U+5G 브랜드관’을 오픈한다. 메가박스 3개 지점(코엑스, 상암월드컵경기장, 하남스타필드)의 MX관에 세계 여행 테마의 U+5G 브랜드관을 운영한다. U+VR 앱에서 독점 제공 중인 고품질의 여행 콘텐츠를 바탕으로 MX관 내외부 곳곳에 세계 각국의 유명 명소를 구현, 관람객은 간접적으로 세계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07,000
    • +0.78%
    • 이더리움
    • 246,900
    • +8.81%
    • 리플
    • 340
    • +10.75%
    • 라이트코인
    • 88,650
    • +5.85%
    • 이오스
    • 4,909
    • +3.04%
    • 비트코인 캐시
    • 381,900
    • +6.65%
    • 스텔라루멘
    • 90.5
    • +5.85%
    • 트론
    • 19.8
    • +8.2%
    • 에이다
    • 69.9
    • +2.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800
    • +2.33%
    • 모네로
    • 82,100
    • +0.31%
    • 대시
    • 111,800
    • +4.49%
    • 이더리움 클래식
    • 7,550
    • +3%
    • 84.8
    • +0.95%
    • 제트캐시
    • 63,000
    • +1.45%
    • 비체인
    • 5.73
    • +3.24%
    • 웨이브
    • 2,039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7
    • +2.84%
    • 비트코인 골드
    • 13,530
    • +3.84%
    • 퀀텀
    • 2,746
    • +4.02%
    • 오미세고
    • 1,312
    • +6.15%
    • 체인링크
    • 1,949
    • +5.29%
    • 질리카
    • 12.1
    • +4.31%
    • 어거
    • 12,910
    • +4.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