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세계푸드, 오산2공장 본격 가동…냉동피자 시장 출사표

신세계푸드가 경기도 오산시 원동에 오산2공장을 준공하고 냉동피자 시장에 진출한다.

신세계푸드 오산2공장은 기존 오산1공장에서 생산해오던 샌드위치, 김밥류, 도시락 등 프레시 푸드의 생산라인을 확대하고, 신성장동력으로 삼은 냉동피자의 생산시설을 도입하기 위해 2017년부터 600억 원을 투자해 준공됐다. 연면적 1만8125㎡(5483평)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냉동피자, 샌드위치, 케이크 등을 연간 최대 2만2000톤까지 생산할 수 있다. 특히 오산2공장 4층에 3150㎡(953평) 규모로 들어선 냉동피자 생산라인에서는 연간 1만2000톤, 금액으로는 500억 원의 냉동피자를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에서 자체 브랜드인 베누(venu)의 냉동피자뿐 아니라 B2B용 냉동 완제품과 반제품 피자 등 맛과 위생에 있어 수준을 대폭 높인 제품을 생산한다. 이를 위해 냉동피자 신제품 23종의 개발을 완료했으며 식약처로부터 오산2공장 냉동피자 생산라인에 대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도 획득했다. 신세계푸드는 7월 말부터 본격적인 냉동피자 생산에 들어가 8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을 통해 샌드위치와 케이크의 생산량도 높일 계획이다.

기존 음성공장과 오산1공장의 샌드위치 생산라인을 통합해 오산2공장 3층에서 운영되는 샌드위치 라인에서는 기존보다 2배 많은 약 10만 개의 샌드위치를 하루에 생산할 수 있다. 신세계푸드는 식사대용, 디저트용 등 60여 종의 다양한 샌드위치를 생산해 대형마트, 편의점, 급식 사업장 등을 통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천안공장의 공간 부족으로 협력업체에 맡겨왔던 20여 종의 케이크도 자체 생산을 통해 소비자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고 품질도 더욱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시경로 신세계푸드 FE총괄은 “오산2공장의 가동으로 신세계푸드의 제조 생산 규모는 연간 최대 1300억 원가량 증가하게 됐다”며 “차별화된 품질과 위생안전을 통해 오산2공장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도약을 위한 전진기지로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오산2공장의 준공으로 이천(식자재), 오산1(프레시푸드), 천안(베이커리), 춘천(만두류), 음성(가정간편식) 등 6개의 공장을 갖게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34,000
    • +1.54%
    • 이더리움
    • 230,800
    • -0.09%
    • 리플
    • 331
    • +0.91%
    • 라이트코인
    • 90,550
    • +0.72%
    • 이오스
    • 4,403
    • -0.23%
    • 비트코인 캐시
    • 377,900
    • +0.67%
    • 스텔라루멘
    • 97.3
    • +0.21%
    • 트론
    • 21.5
    • +0%
    • 에이다
    • 77.1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300
    • -0.56%
    • 모네로
    • 97,400
    • -1.12%
    • 대시
    • 143,100
    • -0.63%
    • 이더리움 클래식
    • 8,475
    • -3.97%
    • 109
    • -16.15%
    • 제트캐시
    • 71,250
    • -2.86%
    • 비체인
    • 6.49
    • +2.2%
    • 웨이브
    • 2,007
    • -2.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3
    • +0.83%
    • 비트코인 골드
    • 17,340
    • -0.06%
    • 퀀텀
    • 3,151
    • +0.1%
    • 오미세고
    • 1,480
    • -1.53%
    • 체인링크
    • 2,691
    • -16.04%
    • 질리카
    • 13.7
    • -3.52%
    • 어거
    • 17,310
    • -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