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로 결국 은퇴… 수차례 벌어진 일 “술도 안 마셨다”

(출처=인천 전자랜드 구단 홈페이지)
(출처=인천 전자랜드 구단 홈페이지)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병국(35·인천 전자랜드)이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18일 정병국은 길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았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고 정병국은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앞서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로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17일 정병국을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정병국은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정병국은 음주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병국의 음란행위는 과거에도 수차례 벌어진 것으로 알려져 수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에 정병국은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그는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라며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병국은 중앙대 졸업 후 2007년 KBL 무대에 데뷔 뒤 전자랜드에서만 11시즌을 뛰며 커리어 평균 6.2득점을 기록했다. 2016-2017 시즌에는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46,000
    • +0%
    • 이더리움
    • 237,000
    • +0%
    • 리플
    • 330
    • +0%
    • 라이트코인
    • 91,700
    • +0%
    • 이오스
    • 4,395
    • +0%
    • 비트코인 캐시
    • 379,300
    • +0%
    • 스텔라루멘
    • 94
    • +0%
    • 트론
    • 21.2
    • +0%
    • 에이다
    • 74.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400
    • +0%
    • 모네로
    • 103,600
    • +0%
    • 대시
    • 147,8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340
    • +0%
    • 80.7
    • +0%
    • 제트캐시
    • 72,000
    • +0%
    • 비체인
    • 6.03
    • +0%
    • 웨이브
    • 1,732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6,520
    • +0%
    • 퀀텀
    • 3,116
    • +0%
    • 오미세고
    • 1,482
    • +0%
    • 체인링크
    • 3,155
    • +0%
    • 질리카
    • 13.2
    • +0%
    • 어거
    • 15,2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