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자수첩] 자정기능마저 사라진 한국당의 막말

유충현 정치경제부 기자

잊을 만하면 불거지는 자유한국당의 ‘막말’논란이 또 나왔다. 이번에도 세월호를 건드렸다.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을 소개한다며 세월호 참사를 농담의 소재로 사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4월 세월호 5주기에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지 석 달 만이다.

달라진 것은 한국당의 분위기다. 석 달 전만 해도 한국당은 여론의 비판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논란이 일자 황교안 대표가 곧장 “당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유감을 표명했고 정 의원과 차 전 의원 모두 게시글을 삭제한 뒤 사과 입장을 냈다. 당 윤리위원회는 정 의원에게 경고 조치를, 차 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 실제 자성의 의미든 여론을 의식한 것이든 외부 비판에 귀를 기울인 조치였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논란이 커지자 한국당은 “정 최고위원의 세월호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한국당의 입장”이라며 정 최고위원을 감쌌다. 또 언론중재위원회에 관련 기사에 대한 반론보도를 신청하겠다며 언론을 압박하기도 했다. 당 지도부의 반응도 마찬가지다. 황교안 대표는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느냐’는 질문에 “정 최고위원이 충분히 말했으니 그 말씀 그대로 이해해 달라”며 모호한 답변을 했다. 정 최고위원 옆에 앉아있던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세히 못 들었다”고 즉답을 피했다. 여기에 더해 민경욱 대변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속 강하게 나가겠다”는 글을 올리며 막말 논란을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을 보였다.

세월호 참사 책임자 처벌 여론이 팽배하던 5년 전,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로 규정해 비판을 샀다. 이듬해 4월에는 유가족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고 말한 원내대표를 당에서 쫓아냈다. 결과는 선거 참패와 정권 교체로 이어졌다. 최근 막말 논란에서 나타난 한국당의 인식은 5년 전 새누리당에서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은 모습이다. 게다가 막말을 제어하는 당 내부의 ‘자정 기능’마저 포기한 것처럼 보인다. 이렇게 되면 한국당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시선 역시 바뀌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부적절한 발언이 계속되는 한 한국당의 총선 승리 다짐도 공허할 수밖에 없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31,000
    • +0.22%
    • 이더리움
    • 252,100
    • -1.68%
    • 리플
    • 332
    • -4.05%
    • 라이트코인
    • 86,200
    • -2.05%
    • 이오스
    • 4,629
    • -2.53%
    • 비트코인 캐시
    • 366,000
    • -1.48%
    • 스텔라루멘
    • 81.6
    • -3.55%
    • 트론
    • 20.8
    • +2.46%
    • 에이다
    • 70.1
    • -3.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200
    • -1.47%
    • 모네로
    • 83,950
    • +0.54%
    • 대시
    • 111,300
    • -1.59%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1.38%
    • 84.5
    • -0.94%
    • 제트캐시
    • 64,000
    • -2.44%
    • 비체인
    • 5.63
    • -1.05%
    • 웨이브
    • 1,998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
    • -2.05%
    • 비트코인 골드
    • 13,070
    • -2.32%
    • 퀀텀
    • 2,748
    • -1.33%
    • 오미세고
    • 1,306
    • -1.36%
    • 체인링크
    • 2,186
    • +1.2%
    • 질리카
    • 12
    • -1.64%
    • 어거
    • 12,680
    • +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