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화장품 등 국산 면세품에 '면세점용 물품' 표시한다

관세청, 면세물품 국내 불법 유통 막는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주류 코너 전경.(이투데이DB)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 면세점 주류 코너 전경.(이투데이DB)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화장품 등 국산 면세품에 면세점용 물품임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가 부착된다.

관세청은 면세점에서 판매되는 화장품 등 국산 면세품의 국내 불법유통을 방지하고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면세점용 물품임을 확인할 수 있는 표시제를 도입한다고 12일 밝혔다.

표시방법은 인쇄, 스티커 부착 등 다양한 방법중 업체가 자율적으로 시행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현장인도 면세품의 80%를 차지하는 화장품 중 면세점에서 매출 비중이 높은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브랜드제품에 우선 적용해 6월부터 시행하고 일부 브랜드의 경우 5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외국인이 구매하는 국산 면세품의 경우 구매한 면세점에서 물품을 내어주는 현장인도를 허용중으로 이를 악용해 일부 면세물품이 국내에 불법 유통되어 시장질서를 교란한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관세청은 면세물품 표시제와는 별도로 면세점, 화장품업계, 세관직원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단속반을 운영해 주기적으로 국산 면세 화장품에 대한 시중 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현장인도를 악용해 국내 불법 유통시키는 구매자에 대해서는 최대 1년까지 현장인도를 제한하고 불법 유통시킨 물품이 적발되는 경우 보세구역에 반입명령을 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벌금부과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아울러 면세점을 통한 국산품 판매가 수출효과가 있다고 보고 정부혁신 차원에서 구입 물품을 탁송으로도 반출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면세물품 표시제 시행 이후 국내 유통 차단 효과를 주의 깊게 지켜본 뒤 필요한 경우 면세물품 미표시 제품에 대해 현장인도를 불허하거나 면세물품 표시제를 의무화하는 등의 더욱 강력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09,000
    • -0.42%
    • 이더리움
    • 223,400
    • +2.1%
    • 리플
    • 308
    • -1.28%
    • 라이트코인
    • 82,650
    • -0.96%
    • 이오스
    • 4,781
    • +1.83%
    • 비트코인 캐시
    • 358,300
    • -0.47%
    • 스텔라루멘
    • 85.8
    • -0.92%
    • 트론
    • 18.5
    • +0%
    • 에이다
    • 68.6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100
    • +0.36%
    • 모네로
    • 82,850
    • +0.79%
    • 대시
    • 107,50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7,395
    • -0.07%
    • 84.8
    • -1.05%
    • 제트캐시
    • 63,350
    • -1.09%
    • 비체인
    • 5.59
    • -2.27%
    • 웨이브
    • 2,021
    • +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8
    • +0.97%
    • 비트코인 골드
    • 13,290
    • -1.04%
    • 퀀텀
    • 2,704
    • +1.85%
    • 오미세고
    • 1,244
    • +0.08%
    • 체인링크
    • 1,898
    • -0.47%
    • 질리카
    • 12.1
    • -1.63%
    • 어거
    • 12,40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